강원도 산불 현장에서 위력 발휘한 '로젠바우어 판터'

신대식 기자 | 기사입력 2019/04/06 [20:57]

강원도 산불 현장에서 위력 발휘한 '로젠바우어 판터'

신대식 기자 | 입력 : 2019/04/06 [20:57]

<인뉴스TV/신대식 기자>

 

지난 4일 오후에 발생한 강원도 산불로 국가재난사태가 선포됐지만, 전국에서 800여 대의 소방차를 동원해 만 하루 만에 완전히 진화됐다.

 

이번 산불 진화를 위해 전국에서 모인 소방차 가운데 거대 소방차인 '로젠바우어 판터'도 모습을 드러냈다.이번에 출동한 로젠바우어 판터는 6x6 S의 구 모델로 시흥.울산 등 119화학구조센터에서 출동했는데, 최대 9,100L의 물과 1200L의 거품 화합물, 250kg의 분말을 저장할 수 있고, 분당 7,000L의 물을 분사할 수 있다.

 

이번 화재는 로젠바우어 판터까지 타 지역으로 출동할 만큼 급박한 상황이었음을 드러낸다. 로젠바우어 판터는 가스충전소와 주유소 같은 폭발 위험 시설에 투입됐다.

 

'탱크 급'이라는 로젠바우어 판터는 인천국제공항 소방대, 김포국제공항 소방대, 원자력발전소 인근 소방서 등 국가 주요시설 인근 소방서에 도입되어 있다.

 

<신대식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강원도 산불 현장에서 위력 발휘한 로젠바우어 판터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