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또 국회 아닌 청와대 앞으로 달려가 여론전

나경원 원내대표, '부실한 인사 검증.공직 기강 해이 청와대, 반성의 모습 전혀 없어'

이규광 기자 | 기사입력 2019/04/09 [18:48]

자유한국당, 또 국회 아닌 청와대 앞으로 달려가 여론전

나경원 원내대표, '부실한 인사 검증.공직 기강 해이 청와대, 반성의 모습 전혀 없어'

이규광 기자 | 입력 : 2019/04/09 [18:48]

<인뉴스TV/이규광 기자>

 

9일 오전,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국회가 아닌 청와대로 이동해 의원총회를 열고 "문재인 대통령은 오만하고 불통한 모습을 버리고 청와대 무능에 대해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의원 70여명은 청와대 앞에서 비상 의원총회를 열어 "인사 검증을 비롯해 '청문회 패싱'에 대해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의원들이 청와대 분수대 앞에 모인 가운데 나 원내대표는 "4월 임시국회 첫 날 청와대가 야당에게 준 메시지는 민심을 거스르는 대통령의 (장관) 오기 임명"이라면서 "그간 부실한 인사 검증과 공직 기강 해이로 지탄받은 청와대가 반성하는 모습이 전혀 없다"고 비판했다.

 

또한, "민심에 멀어지고 사과하는 데 인색할수록 대통령은 민심과 영영 결별하는 것이고 국민의 심판에 직면하고 말 것"이라며 "우리는 책임을 추궁하되 책임을 다하는 야당, 저항하되 일하는 야당으로서 청와대 전면 개편을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심재철 의원도 "문재인 정권에서 기회는 불공평했고 과정은 내 마음대로고 결과는 오직 내 편만 챙기면 된다는 게 이번 장관 후보자 청문회에서 드러났다"면서 "우리가 이렇게 청와대 앞에 나와서 직접 얘기하는 것은 제발 우리 말과 국민 말을 들으라는 것이다. 국민을 무시하는 정권을 바로 잡겠다"고 가세했다.

 

김태흠 의원은 "통일부 장관 임명은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 불리는 문재인 대통령이 자신을 도와줄 김연철이라는 부대변인을 임명한 것"이라고 강하게 비난하고 "박영선 장관은 부인이 겁박하고 남편이 돈을 빼는 신종 부부 공갈 협박단"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의 이런 발언은 SNS를 중심으로 ‘나가도 너무 나갔다’는 비난의 역풍을 맞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이날 한국당 의원들은 두 장관 후보자 임명 강행에 대한 대통령 사과와 조국 민정수석의 경질 , 갑질 파문 주영훈 경호처장 파면, 그리고 김의겸 대출특혜 의혹 엄정 수사 등 네 가지 요구사안을 결의문에 담아 청와대에 전달했다.

 

<이규광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자유한국당, 또 국회 아닌 청와대 앞으로 달려가 여론전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