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의 대 문화재, 파리의 상징 노트르담 대성당 대형 화재

김은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4/16 [20:21]

유럽의 대 문화재, 파리의 상징 노트르담 대성당 대형 화재

김은영 기자 | 입력 : 2019/04/16 [20:21]

<사진/르 피가로>

 

15일 저녁(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화개가 발생해 지붕과 첨탑이 붕괴되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

 

이날 파리시와 프랑스 내무부는 오후 6시50분께, 파리 구 도심 센 강변의 시테섬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 쪽에서 시커먼 연기와 함께 불길이 솟구쳤다고 밝혔다.

 

화재가 발생한 지 1시간 뒤, 첨탑이 무너졌고 공사를 위해 첨탑 주변에 설치한 비계가 불쏘시개 역할을 해 진화작업에 어려움이 커지면서 발생 시점으로 세 시간이 넘도록 불길이 잡히지 않았다.

 

경찰은 공사를 위해 설치한 비계에서 불길이 시작된 것으로 보면서 사고에 무게를 두고 있다.

 

<김은영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유럽의 대 문화재, 파리의 상징 노트르담 대성당 대형 화재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