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자의 날' 맞아 서울 등 전국 곳곳에서 집회.행사 열려

민주노총, 서울시청에서 행사 연 뒤 청와대 인근까지 행진

이창재 기자 | 기사입력 2019/05/01 [21:29]

'근로자의 날' 맞아 서울 등 전국 곳곳에서 집회.행사 열려

민주노총, 서울시청에서 행사 연 뒤 청와대 인근까지 행진

이창재 기자 | 입력 : 2019/05/01 [21:29]

<인뉴스TV/이창재 기자>

 

1일, 노동절이면서 '근로자의 날'을 맞아 서울 도심에서 노동계의 집회와 행사가 잇따라 열렸다.

 

이날 오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서울시청 광장에서 '129주년 세계 노동절 대회'를 열었는데, 주최 측 추산 2만 7000여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대회사를 통해 "ILO 핵심협약 비준과 온전한 노동기본권 쟁취는 더 이상 미루거나 양보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탄력 근로제와 최저임금제 개악을 저지하고, ILO 핵심협약 비준을 관철하며 노조 파괴법을 전면 중단하기 위해 단결 투쟁을 보여주자"고 호소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행사를 통해 거듭 7월 총파업 투쟁을 강행키로 했다. 

 

같은 날 오전,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도 서울 여의도 문화마당에서 '2019 노동절 마라톤대회'를 열었는데 한국노총 조합원과 가족, 외국인 노동자, 시민 등 약 1만 명이 참가했다.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은 마라톤에 앞서 열린 기념식에서 "전부를 쟁취하지 못하면 아무런 결과물을 만들지 못하는 노동조합운동은 대중으로부터 외면받았다"며 "경제사회노동위원회는 시행착오를 거울삼아 제도 개선과 법 개정 등 운영의 정상화를 위한 모든 조치를 조속히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북한의 조선직업총동맹 중앙위원회는 '5.1절 129주년 기념 남북노동자 3단체 공동성명'을 통해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 공동선언' 이행의 선두에서 언제나 함께할 것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배달 노동자들도 서울 강남구 대치동 부릉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조합 '라이더 유니언'의 공식 출범을 알렸고 전국공무원노동조합(전공노)과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전국금속노조도 각각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창재 기자/micky07@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근로자의 날 맞아 서울 등 전국 곳곳에서 집회.행사 열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