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이인영 원내대표, 첫 만남에서 화기애애한 모습 보였지만...

나,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되겠다'에 이, '밥도 잘 먹고 말씀도 많이 하겠다'

김현민 기자 | 기사입력 2019/05/09 [21:25]

나경원.이인영 원내대표, 첫 만남에서 화기애애한 모습 보였지만...

나,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되겠다'에 이, '밥도 잘 먹고 말씀도 많이 하겠다'

김현민 기자 | 입력 : 2019/05/09 [21:25]

<인뉴스TV/김현민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신임 원내대표가 9일 오후,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찾아 국회 정상화를 요청했다.

 

이날 이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나 원내대표를 만나 5월 국회 정상화를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민의 말씀을 잘 듣고 야당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겠다"며 "경청의 협치부터 시작하고 그런 과정에서 정국을 푸는 지혜를 주시면 심사숙고하고 최대한 존중할 수 있는 길을 찾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산불이나 지진 등 우리가 정성을 쏟아야 할 일들이 있는 만큼 경청을 하겠다"면서 "가능하면 5월 임시국회라도 열어서 국회 본연의 일을 하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에 나 원내대표는 "이 원내대표 당선을 계기로 국민이 원하는 국회가 되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며 "말 잘 듣는 원내대표가 되겠다고 했는데 설마 청와대 말을 잘 듣겠다는 것은 아니겠지라는 생각을 했다"고 답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민의 말씀을 잘 들으면 같이 할 수 있는 면적과 폭이 넓어질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야당을 국정의 파트너로 생각하는 부분이 확대되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패스트트랙’ 지정과 관련해 "결국 어떤 것이 국민을 위한 것인지, 패스트트랙 제도가 어떤 것을 위한 것인지 진지하게 생각해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두 원내대표는 뼈있는 농담을 주고받기도 했지만 덕담으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조성하기도 했다. 

 

나 원내대표는 "(원내대표 후보) 세분 가운데 가장 가깝다고 느껴지는 분"이라면서 "국회 연구단체를 만들 때 이름을 빌려 달라고 해서 두 번도 안 묻고 이름을 빌려드렸고 17대 국회에서 처음 같이 시작하기도 했다"고 인연을 강조했다. 

 

이에 이 원내대표는 "나 원내대표는 굉장히 합리적인 보수로 가실 수 있는 분이라고 생각한다"며 "기대가 크고 응원도 늘 많이 한다"고 답했다. 

 

나 원내대표가 "그동안 제가 형님을 모시고 여야 협상을 했는데 이제 동생이 나타나서 민생과 국민을 위한 국회가 된다면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가 되겠다"고 말하자 이 원내대표는 "밥을 잘 사주신다고 했는데 밥도 잘 먹고 말씀도 많이 하겠다"고 화답하기도 했다. 

 

<김현민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나경원.이인영 원내대표, 첫 만남에서 화기애애한 모습 보였지만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