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집배노조, '우정사업본부 규탄! 특별근로감독 촉구!'

신대식 기자 | 기사입력 2019/05/14 [19:54]

전국집배노조, '우정사업본부 규탄! 특별근로감독 촉구!'

신대식 기자 | 입력 : 2019/05/14 [19:54]

<인뉴스TV/신대식 기자>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14일, 전국집배노동조합과 함께 국회 정론관에서 ‘우정사업본부 규탄! 특별근로감독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잇따르는 집배원들의 죽음이 전형적인 과로사 양태라고 지적했다.

 

공공운수노조는 지난 5월 12~13일, 이틀 사이에 집배원 3명이 숨졌다면서 집배원 2명은 심정지, 1명은 골수성 백혈병으로 투병하다 숨졌다고 밝혔다. 

 

심정지로 사망한 2명의 사인을 과로로 추정되고 있는데 한 명은 50대 후반, 다른 한 명은 30대 중반밖에 되지 않았다. 

 

한편, 노조는 자체 집계 결과 지난해에만 집배원 25명이 숨졌는데 교통사고 등 재해가 아닌 과로사로 추정되는 뇌심혈관계질환으로 숨진 이가 15명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우정사업본부의 잇따른 인력 충원 약속 파기를 규탄하고 노동부 특별관리감독을 재촉구한다고 밝혔다.

 

<신대식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전국집배노조, 우정사업본부 규탄! 특별근로감독 촉구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