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대표, '이희호 여사, DJ의 민주화 동지로 옆자리 지키신 분'

故이희호 여사 빈소 찾은 정 대표, '늘 어머님같은 마음으로 대했다'

김현민 기자 | 기사입력 2019/06/11 [16:24]

정동영 대표, '이희호 여사, DJ의 민주화 동지로 옆자리 지키신 분'

故이희호 여사 빈소 찾은 정 대표, '늘 어머님같은 마음으로 대했다'

김현민 기자 | 입력 : 2019/06/11 [16:24]

<인뉴스TV/김현민 기자>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11일, 故이희호 여사 빈소를 찾아 "김대중 대통령(DJ)의 민주화 동지로서 굳건하게 옆자리를 지키셨다"고 밝혔다.

 

이날 정 대표는 서울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 여사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이 여사님은 한국 현대사의 격동과 함께 살아오셨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표는 "김대중 대통령께서 2009년 초 일기에 '아내가 없었으면 지금의 내가 있기 어려웠다'고 쓴 것처럼 김 대통령께서 일관되게 이 나라의 민주주의와 평화 통일을 위해 한 길로 뚜벅뚜벅 걸어온 옆에는 정치적 동지이자 내조자로서 굳건하게 자리를 지킨 이 여사님이 계셨다"고 회상했다.

 

이어 "지난 주 월요일 아내와 함께 병실을 방문했을 때 (이 여사가) 눈을 뜨셨다"며 "오른쪽 귀에 대고 '동교동 댁에 얼른 가서 거기서 뵙고 싶습니다'라고 했을 때 알아들으시는 것 같은 느낌이었다"고 전했다.

 

정 대표는 "저의 모친과 생년이 같으셔서 늘 어머니 같은 마음으로 대했다"면서 "제가 정치를 시작하고 처음으로 지구당 개편대회를 한 날 (이 여사가) 일부러 전주에 오셔서 카랑카랑한 음성으로 축사해 주시던 모습이 선하다"고 고인을 추모했다.

 

<김현민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정동영 대표, 이희호 여사, DJ의 민주화 동지로 옆자리 지키신 분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