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대표, '대한민국 역사의 한 페이지가 넘어가는 느낌'

'이 여사, 김대중 전 대통령을 만들어 우리나라 민주주의와 평화에 큰 획을 그은 분'

김현민 기자 | 기사입력 2019/06/11 [16:41]

손학규 대표, '대한민국 역사의 한 페이지가 넘어가는 느낌'

'이 여사, 김대중 전 대통령을 만들어 우리나라 민주주의와 평화에 큰 획을 그은 분'

김현민 기자 | 입력 : 2019/06/11 [16:41]

<인뉴스TV/김현민 기자>

 

11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서울 세브란스 병원에 마련된 故이희호 여사의 빈소를 찾아 "대한민국 역사의 한 페이지가 넘어가는 느낌"이라고 애도했다.

 

이날 오전, 손 대표는 오후로 예정된 바른미래당의 단체 조문에 앞서 이 여사의 빈소를 찾아 이같이 밝혔다.

 

손 대표는 "김대중 전 대통령을 만들어 우리나라 민주주의와 평화에 큰 획을 그은 분"이라면서 "여성과 약자의 인권 신장에 아주 큰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김 전 대통령의 '인동초' 정신은 이 여사로부터 비롯됐다고 생각한다"며 "민주주의를 향한 강한 열정을 가진 이 여사로부터 힘을 얻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특히 김 전 대통령의 위대한 업적인 노벨평화상을 받은 것에도 이 여사의 역할이 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전 대통령이 돌아가신 지 10년이 됐는데 노구에도 불구하고 이 여사는 꿋꿋하게 민주주의와 평화를 위한 열정을 계속 보여줬다"며 "모든 여성의 귀감이 되는 분"이라고 덧붙였다. 

 

손 대표는 "이 여사가 어제 저녁 찬송가를 따라 부르고 편안한 모습으로 돌아가셨다고 한다"면서 "그 분이 살아오신 길이 고난 속에서 평화를 추구하는 것이라 평화롭게 돌아가신 것 같다"고 전했다. 

 

<김현민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손학규 대표, 대한민국 역사의 한 페이지가 넘어가는 느낌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