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대표, '오늘 우리는 대한민국 역사의 한 페이지 넘기고 있어'

'이 여사, 민주화의 큰 어른이셨던 김 전 대통령과 함께 우리나라 민주주의 역사 쓴 분'

김현민 기자 | 기사입력 2019/06/15 [00:17]

손학규 대표, '오늘 우리는 대한민국 역사의 한 페이지 넘기고 있어'

'이 여사, 민주화의 큰 어른이셨던 김 전 대통령과 함께 우리나라 민주주의 역사 쓴 분'

김현민 기자 | 입력 : 2019/06/15 [00:17]

 

14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故이희호 여사를 추모하며 "김대중 전 대통령의 동반자를 넘어 대한민국 여성의 선각자인 이 여사가 쓰신 역사는 대한민국에 영원히 빛나고 대한민국 미래를 밝혀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손 대표는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故이희호 여사 사회장 추모식 추도사를 통해 "오늘 우리는 대한민국 역사의 한 페이지를 넘기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손 대표는 "대한민국 민주화의 큰 어른이셨던 김 전 대통령과 함께 우리나라 민주주의의 역사를 쓴 분"이라면서 "이 여사는 여성 운동의 선각자로 여성과 사회적 약자의 권익 향상, 복지사회를 향한 대한민국의 역사를 만들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이 여사도 남편 김 전 대통령처럼 '인동초 정신'을 가졌다면서 "반(反) 독재 운동 당시 남산 중앙정보부로 끌려간 여사께서 '젊은이들이 이곳을 거쳐 가는데 나도 동참할 수 있게 돼 대단히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일갈했다"며 "김 전 대통령의 인동초 민주 정신"이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한반도의 평화는 김 전 대통령과 이 여사의 필생의 염원이고 민족적 사명"이라면서 "정치가 실종되고 경제와 안보가 어려움을 겪으면서 김 전 대통령과 여사가 내거신 연합 정치와 합의제 민주주의는 대한민국 정치의 가장 중요한 과제가 됐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김 전 대통령이 노벨 평화상을 수상했을 당시 중국의 한 언론은 '노벨 평화상의 절반은 부인의 몫'이라고 평한 바 있다"며 "여사가 쓴 역사는 대한민국에 영원히 빛나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밝혀 줄 것"이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공의로운 길에 생명이 있나니 그 길에는 사망이 없느니라'는 성경 구절을 인용하며 "그 누구보다 공의로운 삶을 사신 고인께서 이제 하나님과 사랑하는 동반자의 곁에서 평온하게 영면하길 기원한다. 역사의 새로운 페이지는 저희가 쓰겠다"라고 덧붙였다.

 

<김현민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손학규 대표, 오늘 우리는 대한민국 역사의 한 페이지 넘기고 있어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