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외교부장관, '일본이 보복 조치하면 우리도 가만 있을 수 없다'

'그런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면밀히 준비하고 협의하고 있어'

신대식 기자 | 기사입력 2019/06/25 [21:47]

강경화 외교부장관, '일본이 보복 조치하면 우리도 가만 있을 수 없다'

'그런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면밀히 준비하고 협의하고 있어'

신대식 기자 | 입력 : 2019/06/25 [21:47]

 

<인뉴스TV/신대식 기자>

 

25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우리 대법원이 일본 기업에 대해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내린 것과 관련해 “일본의 보복성 대응조치가 나온다면 (우리도) 가만히 있을 수는 없다”고 밝혔다.

 

이날 강 장관은 국회에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이같이 말했다.

 

선별적 상임위에 참석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유기준 의원이 “일본 제철이 가진 포항제철 주식의 매각 배당금이 강제 집행되면 일본의 보복이 우려된다”고 하자 명확하게 답을 한 것이다.

 

강 장관은 “상황이 더욱 악화될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외교당국으로서는 그런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면밀히 준비하고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같은 당 정진석 의원은 “일본의 보복 조치가 있을 경우 가만히 있을 수 없다는 것은 일본과 전쟁하겠다는 것”이라면서 “장관이 이렇게 답변해도 되는 거냐. 외교부가 이 문제를 다루는 태도가 굉장히 걱정된다”고 지적했다. 

 

이에 강 장관은 “그만큼 상황 악화를 방지해야 한다는 차원에서 말씀드린 것”이라며 “일본 당국에도 그렇게 이야기하고 있다”고 답했다.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은 “강제징용 한일 배상의 문제는 몇 가지 원칙에 따라서 움직이게 된다”면서 “그중에서도 가장 중요한 문제는 피해 당사자들의 마음 치유”라고 설명했다. 

 

강 장관도 “과거의 아픈 역사로 인한 피해자들의 응어리가 아직 해소가 안 돼 결국은 국내 소송을 제기했던 것이고, 소송 결과 대법원의 확정판결로 인해 이분들한테 상당히 위안이 됐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우리 정부는 강제징용 피해자 보상 방안으로 한일 기업이 공동으로 기금을 조성하는 방안을 제안했으나 일본 정부는 “한국의 요구를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거부 의사를 전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우리가 건설적 제안을 성의 있게 했음에도 불구하고 일본이 중재위원회 제소에 관해 한국과 사전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발표한 것은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나라로서의 처신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강 장관은 “이 문제를 지속적으로 협의해나갈 상대국에 대해 공개적인 평가를 말씀드리기는 어렵다”며 “어쨌든 일본도 우리가 고심 끝에 만들어낸 이 안에 대해서 좀 더 심도 있게 검토를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대식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강경화 외교부장관, 일본이 보복 조치하면 우리도 가만 있을 수 없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