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기자, 양현석으로부터 '혐의없음...내사종결' 문자에 당황

양현석, '조만간 경찰에서 혐의 없음으로 내사 종결된다고 알고 있다' 문자 보내

김유진 기자 | 기사입력 2019/06/27 [21:14]

MBC기자, 양현석으로부터 '혐의없음...내사종결' 문자에 당황

양현석, '조만간 경찰에서 혐의 없음으로 내사 종결된다고 알고 있다' 문자 보내

김유진 기자 | 입력 : 2019/06/27 [21:14]

 

<인뉴스TV/김유진 기자>

 

MBC TV ‘스트레이트’ 팀 고은상 기자가 외국인 재력가를 상대로 성 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받는 양현석 전 YG 대표 프로듀서로부터 ‘조만간 경찰에서 혐의없음으로 내사 종결된다고 알고 있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받았다고 밝혀 논란을 예고하고 있다.

 

지난 26일, 고 기자는 YTN 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에 출연해 “굉장히 당황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고 기자는 “양현석이 ‘스트레이트’ 1차 보도가 나간 후 ‘굉장히 어렵게 지내고 있고 힘들다’는 심정을 문자로 토로했다”면서 “‘(성 접대 의혹이) 조만간 경찰에서 혐의 없음으로 내사 종결된다고 알고 있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문자를 받고 당황했다. 문자를 받던 날도 형사 분들이 어떻게 열심히 노력하고 있는지 알고 있었다. (경찰은) 주말도 반납하고 ‘버닝썬 사태’를 3~4달째 수사하고 있다”면서 “그런데 (내사 종결된다는 말을 하니까) ‘저 이야기를 누구에게 들었고 어떻게 아나’하는 의문이 들었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달 27일, ‘스트레이트’는 방송을 통해 양현석이 2014년 7월 동남아 재력가 일행을 상대로 성 접대를 제공한 의혹이 있다며 당시 양현석이 서울의 한 고급 식당에서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해 재력가 일행을 접대했고, 이후 클럽에서 가진 술자리가 사실상의 성 접대로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이에 양현석 측은 “지인의 초대를 받아 식사 자리에 참석한 것은 사실이지만 (성 접대를 비롯한) 어떤 형태의 접대도 없었다”고 부인했다. 하지만 ‘스트레이트’가 지난 24일, 의혹을 뒷받침하는 추가 보도를 하면서 파장은 확산되는 모습이다. 

 

경찰은 지난 26일, 양현석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9시간가량 조사하고 앞서 문제의 식사자리에 동석한 인물로 지목된 가수 싸이, ‘정마담’ 등 유흥업소 관계자 10여명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유진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양현석으로부터 혐의없음...내사종결 문자에 당황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