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전 66년 만에 판문점에서 미북 정상회담으로 새 역사 써

김정은 위원장, '(트럼프 대통령)사상 처음으로 우리 땅을 밟은 미국 대통령'

강홍구 기자 | 기사입력 2019/06/30 [20:57]

정전 66년 만에 판문점에서 미북 정상회담으로 새 역사 써

김정은 위원장, '(트럼프 대통령)사상 처음으로 우리 땅을 밟은 미국 대통령'

강홍구 기자 | 입력 : 2019/06/30 [20:57]

 

<사진=공동취재단>

 

30일 오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세계의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마주 보고 손을 잡았다.

 

정전 66년 만에 처음으로 군사분계선에서 이뤄진 북미 정상 만남이 이뤄진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만나 악수를 나눈 뒤, 곧 군사분계선을 넘어 미국 대통령으로는 사상 처음으로 북한 땅을 밟았다. 

 

잠시 북 측에서 사진 촬영을 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다시 군사분계선을 넘어 남측으로 이동해 판문점 남쪽에서 기다리고 있던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 사상 첫 '남북미 3국 정상의 만남'을 이뤄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김 위원장의 군사분계선 회동은 전 세계에 긴급뉴스로 타전되면서 한반도 정세가 대 전환을 맞을 것임을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오후 3시47분께,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마주 서 환한 얼굴로 인사를 나눴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우리는 훌륭한 우정이 있다. 만남이 성사돼 기쁘다"라고 말을 건넸고 이에 김 위원장도 "사상 처음으로 우리 땅을 밟은 미국 대통령"이라며 "좋지 않은 과거 청산하고 좋은 앞날을 개척하는 남다른 용단"이라고 인사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 땅에 발을 내딛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함께 판문각 쪽으로 몇 걸음을 걸은 후, 다시 뒤돌아 군사분계선 북측에 나란히 섰다. 

 

남측에서 기다리고 있던 취재진들에게 짧은 메시지를 전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곧 함께 군사분계선을 넘어 남측지역으로 내려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재진들에게 "제가 한국을 방문한 김에 김 위원장을 만나고 싶다 얘기했는데 이렇게 만날 수 있어 기쁘다"면서 "지난 몇 년간 우리는 많은 진전을 이뤄냈고 훌륭한 우정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도 "훌륭한 관계 아니면 하루 만에 이런 전격 상봉을 할 수 없을 것"이라며 "오늘의 만남이 앞으로 우리의 행동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했다. 

 

<강홍구 기자/hg7101@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정전 66년 만에 판문점에서 미북 정상회담으로 새 역사 써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