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동 마친 남북미 정상, 환한 표정으로 자유의 집 나서

김정은 위원장, 통령.트럼프 대통령의 배웅받고 환한 웃음 지어

이서형 기자 | 기사입력 2019/06/30 [21:56]

정상회동 마친 남북미 정상, 환한 표정으로 자유의 집 나서

김정은 위원장, 통령.트럼프 대통령의 배웅받고 환한 웃음 지어

이서형 기자 | 입력 : 2019/06/30 [21:56]

 

<사진=공동취재단>

 

30일 오후, 판문점에서 그야말로 ‘전광석화’처럼 이뤄진 남북미 정상의 회동은 전 세계에 또 다른 '역사'를 보여줬다.

 

북미 정상의 회동이 2∼4분가량 짧은 만남이 될 것이라는 전망과는 달리 두 정상은 예상을 깨고 53분 동안 담화를 나눠 사실상 3차 북미정상회담을 했다. 

 

이날 오후 4시52분, 단독 회동을 마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 별도 대기실에서 기다리던 문재인 대통령은 함께 자유의 집을 나섰다. 

 

세 정상은 모두 회동결과가 만족스럽다는 듯 밝고 환한 표정을 지었고,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군사분계선까지 함께 걸어가 김 위원장을 배웅했다. 

 

이 과정에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서로 포옹을 나누기도 했다. 

 

김 위원장을 배웅한 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과 자유의 집으로 돌아와 취재진의 질문에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만남은 아주 긍정적인 일이었고 전 세계적으로도 좋은 일이다. 김 위원장과 저는 상당히 거친 대화를 주고받기도 했지만, 이제는 굉장히 좋은 관계"라며 적극적으로 질문에 답변했다.

 

오후 5시10분, 트럼프 대통령은 자유의 집 앞에서 대기 중이던 차량에 탑승하려다 다시 문 대통령에게 걸어와 1분가량 대화를 나눴다. 

 

웃는 얼굴로 대화를 마친 트럼프 대통령은 그제야 차량에 올라 손을 흔들며 판문점을 떠났고, 문 대통령도 3분 뒤 판문점에서 출발하면서 남북미 정상의 만남은 마무리됐다. 

 

<이서형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정상회동 마친 남북미 정상, 환한 표정으로 자유의 집 나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