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영철 의원, '나경원 원내대표, 원칙과 민주적 가치 훼손했다'

'동료의원을 밀어내기 위해 가장 추악하고 악의적인 행동을 했다'

신대식 기자 | 기사입력 2019/07/05 [22:21]

황영철 의원, '나경원 원내대표, 원칙과 민주적 가치 훼손했다'

'동료의원을 밀어내기 위해 가장 추악하고 악의적인 행동을 했다'

신대식 기자 | 입력 : 2019/07/05 [22:21]

 

<인뉴스TV/신대식 기자>

 

자유한국당 황영철 의원은 5일, "나경원 원내대표가 측근을 예산결산특별위원장으로 앉히기 위해 당이 지금까지 지켜온 원칙과 민주적 가치들을 훼손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날 황 의원은 한국당 몫 국회 예결특위 위원장 선출을 위해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중 기자들과 만나 "이번 (예결특위 위원장) 경선을 수용할 수 없다는 거부의사를 밝히고 나왔다"면서 "상임위원장 선출 등을 위한 합의와 신뢰성을 훼손시키는 선례를 만드는 당사자가 될 생각이 없어 경선을 거부했다"고 말했다.

 

황 의원은 "1년 전 후반기 원 구성 당시 김성태 원내대표, 안상수 예결위원장과 조율을 해 후반기 1년을 (제가) 받고, 안상수 위원장의 잔여 임기까지 제가 맡기로 조율을 거쳐 의총에서 추인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가 대법원 판결을 앞두고 있고, 곧 의원직을 상실할 것이라 하는데, 아직 형이 결정될지 여부도 모르는 상황 속에서 동료의원을 밀어내기 위해 가장 추악하고 악의적인 행동을 했다"고 비난했다.

 

자신의 거취에 대해선 "저를 밀어내는 원내지도부를 생각하면 더 이상 이 사람들과 같이 해야 될 이유가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도 "하지만 우리 당에는 저를 도와주려 했던 의원들도 계셔서 이분들과 헤어질 수는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신대식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황영철 의원, 나경원 원내대표, 원칙과 민주적 가치 훼손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