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총장 청문회, 오전 내내 여야 간 공방만 벌어져

윤 후보자 청문회인지 윤우진.황교안 청문회인지 '이상한 청문회?'

윤원태 기자 | 기사입력 2019/07/09 [01:26]

윤석열 검찰총장 청문회, 오전 내내 여야 간 공방만 벌어져

윤 후보자 청문회인지 윤우진.황교안 청문회인지 '이상한 청문회?'

윤원태 기자 | 입력 : 2019/07/09 [01:26]

 

<인뉴스TV/윤원태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이른바 ‘한 방’은 없고 여야 간 공방만 이뤄지면서 윤 후보자 청문회인지 윤우진.황교안 청문회인지 모를 정도의 모습만 보였다.

 

8일 오전, 청문회가 개시되자 자유한국당은 윤 후보자의 자료제출이 미흡하다며 “야당은 국민도 아니냐”고 공세에 나섰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의 친형인 ‘윤우진 전 용산 세무서장의 뇌물수수 개입 의혹’을 검증하려면 당시 법무부장관이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불러 물어야 한다며 맞불을 놓았다.

 

이날 한국당 김진태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윤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윤 전 용산 세무서장을 비호했다는 의혹 커지는데 증인으로 신청한 윤 전 서장은 어디에 가 있는지 모른다”면서 “윤 전 서장이 윤 후보자와 어떤 관계였냐. 사건기록이 검찰청 창고에 쌓여 있는데 내주지 않는다. 이런 상태로 청문회해서 무슨 의미가 있느냐”고 주장했다.

 

그러자 민주당 법사위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윤석열 청문회인지, 윤우진 청문회인지 모르겠다. 후보자 관련 있는 것만 해야지 관련 없는 자료까지 다 달라고 하면 청문회가 비난받을 수밖에 없다”고 맞받았다. 

 

같은 당 김종민 의원은 윤 전 서장 의혹을 검증하기 위해 당시 법무부장관이었던 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증인으로 불러야 한다고 반격에 나섰다. 

 

김 의원은 “윤 전 서장의 (뇌물수수 의혹에 대해) 무혐의 결정을 내렸는데, 이 사건은 총장, 법무부장관까지 보고가 돼 있다. 그 당시에 불기소 처분한 사람이 황교안 법무부장관”이라며 “황 대표를 증인으로 불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자 한국당 김도읍 의원은 “윤 전 서장 사건의 경우 구속영장이든 압수수색 영장이든 대부분 부장검사, 차장검사 전결 사안이고, 검사장이 이래라저래라 할 체계가 아니다. 해당 검사장도 모르는 사건을 당시 법무부장관이 해명하라는 건 그야말로 정치 공세”라고 말했다. 

 

결국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는 오전 내내 여야 간 공세를 주고받는 이례적인 청문회로 기록됐다.

 

<윤원태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윤석열 검찰총장 청문회, 오전 내내 여야 간 공방만 벌어져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