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日경제보복 조치 한국 기업 피해발생시 '맞대응' 시사

'일본이 늘 주창해온 자유무역의 원칙으로 되돌아가기를 바란다'

이서형 기자 | 기사입력 2019/07/09 [02:17]

문 대통령, 日경제보복 조치 한국 기업 피해발생시 '맞대응' 시사

'일본이 늘 주창해온 자유무역의 원칙으로 되돌아가기를 바란다'

이서형 기자 | 입력 : 2019/07/09 [02:17]

 

<인뉴스TV/이서형 기자/사진=청와대>

 

8일,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 아베 정부의 경제보복인 '수출규제 조치' 철회를 공식적으로 요구하면서 한국 기업에 피해 발생 시에는 '맞대응' 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청와대 여민1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최근 일본의 무역제한 조치에 따라 우리 기업의 생산차질이 우려되고, 전 세계 공급망이 위협을 받는 상황에 처했다"며 "일본 측의 조치 철회와 양국 간의 성의 있는 협의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상호 호혜적인 민간기업 간 거래를 정치적 목적으로 제한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가 우려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대응과 맞대응의 악순환은 양국 모두에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면서도 "그러나 한국의 기업들에게 피해가 실제적으로 발생할 경우 우리 정부로서도 필요한 대응을 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그렇게 되기를 바라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런 문 대통령의 발언은 이번 사태를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필요할 경우 초강경 대응 가능성을 시사하는 것으로 일본 정부의 입장 변화를 촉구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전날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한국 정부의 대북제재 이행 문제까지 들고 나오면서 추가 수출규제 움직임을 보인 데 대한 경고성 메시지일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문 대통령은 "무역은 공동번영의 도구여야 한다는 국제사회의 믿음과 일본이 늘 주창해온 자유무역의 원칙으로 되돌아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중장기적 안목으로 수십 년 간 누적되어온 우리 경제의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는 계기로 삼겠다"며 "또한 한.일 양국 간 무역관계도 더욱 호혜적이고 균형 있게 발전시켜 심각한 무역수지 적자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서형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문 대통령, 日경제보복 조치 한국 기업 피해발생시 맞대응 시사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