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엽 원내대표, 비교섭단체 연설 '방만한 공공부문 대폭 축소해야'

'170만명의 공무원 중 30%인 50만명 감축하는 등 거품을 걷어내야'

김현민 기자 | 기사입력 2019/07/09 [21:52]

유성엽 원내대표, 비교섭단체 연설 '방만한 공공부문 대폭 축소해야'

'170만명의 공무원 중 30%인 50만명 감축하는 등 거품을 걷어내야'

김현민 기자 | 입력 : 2019/07/09 [21:52]

 

<인뉴스TV/김현민 기자>

 

민주평화당 유성엽 원내대표는 9일, “대한민국이 다시 희망을 찾기 위해서는 반드시 나태하고 방만한 공공부문을 대폭 축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유 원내대표는 국회 비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세금으로 성장시키고 세금으로 일자리를 만드는 것은 결국 미래를 팔아 현재를 사는 것일 뿐”이라며 “170만명의 공무원 중 30%인 50만명을 감축하고 공무원연금을 대폭 줄이는 동시에 공기업 처우도 크게 줄여 거품을 걷어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공부문 축소를 통해) 확보한 재원으로 실업수당의 규모와 기간을 확대하고 재취업교육을 내실화하는 등 사회안전망을 촘촘하고 튼튼하게 구축해야 한다”면서 “나아가 이를 바탕으로 노동의 유연성을 높이는 노동개혁을 반드시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유 원내대표는 내년도 최저임금의 동결도 주장했는데 “2년간 30%라는 유례없는 최저임금의 급격한 상승은 서민의 일자리를 빼앗고 우리 경제를 힘들게 만들었다”며 “내년도 최저임금은 동결이 바람직하지만 정 어렵다면 적어도 업종별 차등지급이라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현민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유성엽 원내대표, 비교섭단체 연설 방만한 공공부문 대폭 축소해야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