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국산 로봇 부품업체 방문해 핵심 부품 국산화지원 약속

'일본 부품.소재 의존도 컸던 기업, 어려움이 되지만 생태계 바꾸는 기회로 삼길'

이서형 기자 | 기사입력 2019/08/07 [23:21]

문 대통령, 국산 로봇 부품업체 방문해 핵심 부품 국산화지원 약속

'일본 부품.소재 의존도 컸던 기업, 어려움이 되지만 생태계 바꾸는 기회로 삼길'

이서형 기자 | 입력 : 2019/08/07 [23:21]

 

<인뉴스TV/이서형 기자/사진=청와대>

 

7일, 문재인 대통령이 국산 로봇 부품 업체인 SBB테크 공장을 방문해 대일의존도가 높은 로봇 부품 등 핵심 부품의 국산화 지원 의지를 강조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일본이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배제하면서 위기에 처한 국내 산업계를 응원하는 한편, 정부의 핵심 부품 산업 육성 의지를 분명히 보여주기 위한 차원에서 SBB테크 김포공장을 방문해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경기도 김포시 월곶면에 소재한 정밀제어용 감속기 전문기업인 SBB테크는 반도체.LCD장비, 로봇 등 정밀제어에 필요한 감속기와 베어링 등을 생산하는 업체로 대부분 일본에서 수입하던 로봇용 하모닉 감속기를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 

 

그러나 SBB테크는 로봇용 하모닉 감속기 기술개발 성공 이후 실증 테스트를 완료하지 못해 소규모 시제품만 판매하고 있는 상태다.

 

문 대통령은 "기술을 개발하더라도 국내에서 판매처를 확보하지 못해서 고전하는 일들이 많은데 이번 일본의 ‘백색국가 제외 조치’로 국내 제품으로 대체하려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면서 "일본의 부품.소재에 대한 의존도가 컸던 기업들에게 당장 어려움이 되고 있지만 길게 보고 산업 생태계를 바꾸는 기회로 삼아나갔으면 한다"고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 의지를 분명히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로봇 감속기를 만드는 공정을 차례로 둘러보고 생산 과정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SBB테크 류재완 대표는 "핵심부품 세 가지 중에서 볼 베어링이나 특수 베어링이 일본의 전략물자에 포함돼 있다. 앞으로도 이런 베어링 감속기 기술 개발에 전념해 국내 산업 발전에 이바지 하겠다"고 했다.

 

류 대표는 "SBB테크는 지난 50년간 일본 기업이 거의 독점적 지위를 차지하고 있던 제품을 각고의 노력 끝에 10년의 시간을 거쳐 결국 개발했다"면서 "지금은 일본 제품을 따라가는 수준이었지만 앞으로는 일본 제품을 능가하는 제품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은 SBB테크 직원들과의 간담회 자리에서 중소기업에 대한 정부 지원 확대를 요청하는 목소리를 듣고 자리에 함께한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게 우선 국가 R&D를 중소기업 쪽으로 더 많이 배분하고, 부품?소재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쪽에 더 많이 배분되도록 하라고 당부했다. 

 

<이서형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문 대통령, 국산 로봇 부품업체 방문해 핵심 부품 국산화지원 약속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