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아베정권의 아킬레스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 제기

'국제기구, 태평양 연안 국가들과도 협력해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 적극 대응할 것'

강홍구 기자 | 기사입력 2019/08/14 [20:46]

외교부, 아베정권의 아킬레스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 제기

'국제기구, 태평양 연안 국가들과도 협력해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 적극 대응할 것'

강홍구 기자 | 입력 : 2019/08/14 [20:46]

 

 

지난 13일, 외교부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문제와 관련해 “관리 현황 및 처리 계획 등 관련 제반 사항에 대해 일본 측과 지속적으로 확인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아베 정권의 가장 아픈 부위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를 꺼내 든 것이다.

 

이날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밝히고 “앞으로 일본에 대해 구체적인 입장 표명과 정보 공개 등을 적극적으로 요청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2018년 8월 일본의 오염수 해양방출 계획에 대한 정보를 최초로 입수한 직후, 2018년 10월 일본 측에 우리의 우려와 요청 사항을 담은 입장서를 전달하고, 양자 및 다자적 관점에서 관련 논의를 진행해 나가자고 제안한 바 있다”고 전했다. 

 

이어 “최근 2019년 1월 그린피스 보고서 발표 이후에도 우리 정부 측은 일본에 투명한 정보 공유와 관련 협의 등을 지속 요구해 왔다”고 덧붙였다. 

 

한편, 외신 등에 따르면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에서 나오는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보관하는 용량이 한계에 달하면서 2022년부터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원전 오염수는 하루 평균 150t 넘게 발생하고 있으며, 원전 부지 내 960개 탱크에 약 115만t의 오염수가 보관돼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지난 7일,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 서울사무소는 일본이 오염수 100만t을 바다에 방류하려한다며 한국 노출 위험이 커지고 있다고 페이스북을 통해 밝히기도 했다. 

 

김 대변인은 “이에 대해 일본 측은 후쿠시마 오염수 관련 최종 처리방안과 시기는 아직 검토 중이며, 오염수 현황 및 향후 처리계획 등에 대해서는 향후 국제사회에 성실히 설명하겠다는 기본 입장만을 알려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향후 필요시 국제기구 및 피해가 우려되는 태평양 연안 국가들과도 긴밀히 협력하여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에 적극 대응해 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강홍구 기자/hg7101@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외교부, 아베정권의 아킬레스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 제기 관련기사목록
국제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