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의원 조국 후보자 딸 표창장 사진 공개하며 일거에 정리

'후보자는 공개하지 않았는데 검찰에 압수수색 된 표창장은 저한테도 들어와'

신대식 기자 | 기사입력 2019/09/07 [01:17]

박지원 의원 조국 후보자 딸 표창장 사진 공개하며 일거에 정리

'후보자는 공개하지 않았는데 검찰에 압수수색 된 표창장은 저한테도 들어와'

신대식 기자 | 입력 : 2019/09/07 [01:17]

 

<인뉴스TV/신대식 기자>

 

6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무소속 의원이 조 후보자 딸의 동양대 표창장 사진을 보여주며 유출 경위가 의심된다고 말했다.

 

이날 박 의원은 “후보자는 공개하지 않았는데 검찰에 압수수색 된 표창장은 저한테도 들어와 있다. 이걸 공개하면 후보자 따님의 모든 인적사항이 공개된다”면서 “따님의 표창장이 제일 큰 문제인데, 저 같으면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조 후보자는 “표창장의 원본과 사본은 학교에 제출하고 검찰에서 압수 수색을 한 것으로 안다”며 “(표창장 사진은) 아이가 가지고 있던 걸 찍었다. 검찰은 압수 수색을 해서 확보한 게 아닌가 추측된다”고 했다. 

 

자유한국당의 표창장 공개 요구에 대해서는 “상의를 해보겠다. 검찰에도 이미 증거로 가지고 있는 것인데 이 자리에서 공개하는 게 맞는지는 (모르겠다)”고 했다.

 

박 의원이 검찰이 선택적으로 표창장을 흘린 것이라는 의미로 발언을 한 뒤 이어진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의 발언에서는 표창장 위조 의혹이 재차 제기됐다. 

 

주 의원은 “박 의원이 확인한 표창장에 좌측 상단의 일련번호가 어학교육원 제○호라고 돼 있는 게 맞지 않느냐”면서 “이 표창장은 누가 봐도 동양대 총장 위임전결 여부는 차치하고 어학교육원에서 활동했다는 것이기 때문에 ‘셀프 표창’한 것은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박 의원의 표창장 사진 공개로 주 의원의 이런 주장은 이미 빛을 바랬다는 것는 분석이 힘을 얻고 있다.

 

<신대식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박지원 의원 조국 후보자 딸 표창장 사진 공개하며 일거에 정리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