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조국 장관 임명에 '사법개혁 대의 차원 대통령 결정 존중'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이 이루지 못한 사법개혁 반드시 이뤄내길

신대식 기자 | 기사입력 2019/09/09 [20:03]

정의당, 조국 장관 임명에 '사법개혁 대의 차원 대통령 결정 존중'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이 이루지 못한 사법개혁 반드시 이뤄내길

신대식 기자 | 입력 : 2019/09/09 [20:03]

 

<인뉴스TV/신대식 기자>

 

정의당은 9일,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한 것과 관련해 "사법개혁의 대의 차원에서 대통령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이날 오현주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조 장관 임명에 대한 야당의 비판과 국민의 우려를 딛고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도 이루지 못한 사법개혁을 반드시 이뤄 내길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심상정 대표는 "정의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최종적으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 여부를 결정하기 전에 조 후보자 부인에 대한 검찰의 수사 상황을 무겁게 보고, 어떤 결정이 진정 사법개혁을 위한 길인지 깊은 숙고를 요청드린만큼 오늘 결정을 지켜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 참석해 "오늘 중 조 후보자에 대한 문 대통령의 임명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대식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정의당, 조국 장관 임명에 사법개혁 대의 차원 대통령 결정 존중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