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 조국 장관 임명 유감, 한국.바른미래당과는 온도차

정동영 대표, '정치구조 개혁 통해 민생을 정치의 본질로 삼는 정치 시대가 펼쳐지길'

김현민 기자 | 기사입력 2019/09/09 [20:21]

민주평화당 조국 장관 임명 유감, 한국.바른미래당과는 온도차

정동영 대표, '정치구조 개혁 통해 민생을 정치의 본질로 삼는 정치 시대가 펼쳐지길'

김현민 기자 | 입력 : 2019/09/09 [20:21]

 

<인뉴스TV/김현민 기자>

 

9일, 민주평화당은 더불어민주당과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하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에 유감을 표했다.

 

이날 정동영 대표와 조배숙 원내대표 등 지도부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회의에 참석해 조 후보자 장관 임명을 비판했다.

 

조 원내대표는 "오늘 조국 후보자가 장관으로 임명되면 여당은 그간 의혹을 제기한 언론과 수사 중인 검찰을 반개혁 진형으로 더 세게 몰아붙일 것"이라며 "그럴수록 민심은 분열될 것이다. 민주당의 국민 분열 정치가 나라를 어디로 끌어갈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조 원내대표는 "국민의 판단을 혼란스럽게 해서 편 가르기를 하려는 것이 여당의 전략이라면 그 목표는 성공했다. 이 지경까지 국민을 분열시키는 것이 과연 여당이 할 짓인지 묻고 싶다"며 "여당 주장처럼 의혹제기가 가짜뉴스였다면 의혹은 청문회에서 해소됐어야 한다. 의혹을 제기하는 언론을 가짜뉴스로 매도한 민주당은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난 7월,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 즈음 민주당이 '윤석열 검찰총장은 권력의 강력한 원칙주의자로 국민의 신망을 받아왔다. 민주당은 국민을 섬기는 검찰 정의를 바로 세우고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논평을 언급한 뒤 "민주당은 검찰의 칼끝이 조국 후보자를 향했다는 이유로 정치검찰로 호도하고 있다. 남을 수사하면 국민을 섬기는 검찰이고 나를 수사하면 정치검찰인가. 민주당은 검찰수사도 내로남불로 해석하고 있다. 이것은 나만 옳다는 도덕적 선민의식에서 나온다. 여당이 나만 선하다는 착각에서 벗어나야 정국이 풀린다"고 했다. 

 

정동영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조국 후보자 사퇴 정리에 그칠 것이 아니라 정치시스템 변혁을 촉구했다. 

 

정 대표는 "조국 사퇴를 넘어 정치시스템을 바꾸고 정치구조 개혁을 통해 민생을 정치의 본질로 삼는 새로운 정치의 시대가 펼쳐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더불어 "초심으로 돌아가기 바란다. 대통령 당선 직후 초심이 가장 선명했을 때 여야 5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밝힌 본인의 초심의지, 선거제 개혁에 합의한다면 분권형 개헌에 찬성한다는 것이 초심 아니었나. 이제 초심이 발현돼야할 때"라고 강조했다.

 

<김현민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민주평화당 조국 장관 임명 유감, 한국.바른미래당과는 온도차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