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대표,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에 "이성을 찾아 달라"

'야당, 패스트트랙 수사 등 자신의 불법 접으려 한다는 의심 피할 수 없어'

신대식 기자 | 기사입력 2019/09/09 [21:45]

이해찬 대표,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에 "이성을 찾아 달라"

'야당, 패스트트랙 수사 등 자신의 불법 접으려 한다는 의심 피할 수 없어'

신대식 기자 | 입력 : 2019/09/09 [21:45]

 

<인뉴스TV/신대식 기자>

 

9일, 더불어민주당은 조국 법무부장관을 겨냥해 '야권 연대 투쟁'을 예고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에 "이성을 찾아 달라"고 촉구했다.

 

이날 오후, 이해찬 대표는 국회에서 고위전략회의를 열고 "야당에 한 말씀 드리겠다"면서 "이성을 찾고 일본 경제도발 등 어려운 대외환경과 민생 활력을 위한 대응에 나서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현재 검찰이 누구보다도 강력하게 수사를 하고 있는 상황에서 국회가 국정조사와 특검을 이야기한다는 것은 온당치 않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 임명된 장관에 대해서 해임 건의안을 내겠다는 주장들이 있는데 이 또한 이치에 닿지 않는다"면서 "야당이 패스트트랙 수사 등 자신의 불법을 접으려 한다는 의심을 피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여러 논란이 있었지만 임명이 된 만큼 국가를 위한 사명감으로 충실히 임해주실 것을 당부 드리겠다"며 "당도 이번 청문 과정에서 나온 국민들의 목소리를 겸허히 듣고 공정한 사회와 권력기관 개혁을 위해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임명 몇 시간도 지나지 않은 이 시간에 장관에게 해임 건의의 칼날을 들이댈 만한 어떠한 이유도 없다"면서 "일부 야당이 해임 건의안을 거론해 유감"이라고 말했다. 

 

<신대식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이해찬 대표,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에 이성을 찾아 달라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