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신임 법무장관, '누구도 되돌릴 수 없는 검찰 개혁 완수하겠다'

취임 일성, 검찰 권한 통제 필요성.검경수사권 조정.공수처 설치 의지 밝혀

강홍구 기자 | 기사입력 2019/09/09 [22:38]

조국 신임 법무장관, '누구도 되돌릴 수 없는 검찰 개혁 완수하겠다'

취임 일성, 검찰 권한 통제 필요성.검경수사권 조정.공수처 설치 의지 밝혀

강홍구 기자 | 입력 : 2019/09/09 [22:38]

 

 

우여곡절 끝에 법무부장관에 임명된 조국(54) 법무부 장관이 취임 일성으로 검찰 권한에 대한 통제의 필요성과 검경수사권 조정,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에 대한 국회 입법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9일 오후, 조 신임장관은 법무부 과천청사 7층 대회의실에서 간소한 취임식을 가졌다.

 

이날 취임식이 열린 법무부 청사 대회의실은 공간이 협소해 참석자들은 서서 취임사를 들어야 했는데, 법무부 직원 800여 명 중 100여 명만이 참석했다. 

 

이와 관련해 법무부 관계자는 “꼭 취임식에 참석할 필요도 없고 조촐하게 행사를 진행하고 싶다는 게 조 장관의 뜻”이라고 밝혔다.

 

조 장관은 취임사를 통해 “검찰 권력은 강한 힘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제도적 통제 장치를 가지고 있지 않다”며 “누구도 되돌릴 수 없는 검찰 개혁을 완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검찰은 수사를 하고 법무부는 법무부의 일을 하면 된다”며 “법무부의 검찰에 대한 적절한 인사권 행사, 검찰 개혁의 법제화, 국민 인권보호를 위한 수사통제 등 검찰에 대한 법무부의 감독 기능을 실질화해야 한다”고 검찰개혁의 방향성과 방법에 대한 생각도 내비쳤다. 

 

조 장관은 가족이 검찰 수사를 받고 있고 자녀입시 부정 등 각종 의혹으로 여론이 좋지 않은 상황에 대해 “개인적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막중한 소임을 맡게 됐다”면서 “허물과 책임을 짊어지고 가겠다.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된 것은 미완의 과제로 남아있던 법무.검찰 개혁을 마무리해야 한다는 뜻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취임식이 끝나고 이성윤 검찰국장, 김후곤 기획조정실장 등 법무부 간부와 다른 직원들과 한 명씩 악수를 하면서 “많이 도와 주십시오”, “잘 부탁합니다” 등의 인사를 건넸다. 

 

취재진이 “장관 취임만으로 검찰 수사에 압박이 된다는 우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자 조 장관은 “공정하게 처리되리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강홍구 기자/hg7101@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조국 신임 법무장관, 누구도 되돌릴 수 없는 검찰 개혁 완수하겠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