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갑룡 경찰청장, '장용준 음주운전 사고, 엄정 수사할 것'

운전자 바꿔치기, 금품 제안 등 의혹 관련해 수사팀 보강해 신속 수사 방침 밝혀

이창재 기자 | 기사입력 2019/09/09 [22:56]

민갑룡 경찰청장, '장용준 음주운전 사고, 엄정 수사할 것'

운전자 바꿔치기, 금품 제안 등 의혹 관련해 수사팀 보강해 신속 수사 방침 밝혀

이창재 기자 | 입력 : 2019/09/09 [22:56]

 

<인뉴스TV/이창재 기자>

 

민갑룡 경찰청장이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의 아들인 장용준(19) 씨 음주운전 사건과 관련해 "수사팀을 보강해서 관련된 의혹을 면밀하고 엄정하게 수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9일, 민 청장은 경찰청 기자간담회에서 "국민들로부터 굉장히 많은 문제가 제기되고 있고, 신속하고 정확한 진상 규명 요구가 있기에 관련 사항을 신속하게 조사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장 씨는 지난 7일 새벽, 서울 마포구 창전사거리에서 술에 취해 승용차를 몰다가 오토바이와 접촉사고를 냈다. 당시 장 씨는 자신이 아닌 동승자가 운전을 했다고 밝혔다가 뒤늦게 직접 운전을 했다고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장 씨는 피해자인 오토바이 운전자에게 "우리 아빠가 국회의원"이라며 사건을 무마하려 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이에 민 청장은 "폐쇄회로(CC)TV 등 물적 증거를 분석하면 진상을 빨리 밝힐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고 당시 경찰이 현장에서 장 씨를 돌려보낸 건 잘못이라는 지적과 관련해서는 "(장 씨 차량이) 사고 지점에서 떨어져 있었고, 피해자는 운전자를 정확하게 보지 못해 현장에서 판단하는데 상당히 애로사항이 있었던 것 같다"면서도 "(현장에서) 좀 더 엄정하게 조치할 수 있는 사안들이 있었는지도 점검해 볼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추석 연휴 전, 장 씨를 소환해 조사를 시작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창재 기자/micky07@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민갑룡 경찰청장, 장용준 음주운전 사고, 엄정 수사할 것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