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원내대표, '정쟁을 위한 국정조사에 단호히 반대'

'조국 장관과 관련된 재탕과 삼탕 넘어 국회를 몽땅 정쟁으로 뒤덮으려는 시도'

신대식 기자 | 기사입력 2019/09/19 [21:40]

이인영 원내대표, '정쟁을 위한 국정조사에 단호히 반대'

'조국 장관과 관련된 재탕과 삼탕 넘어 국회를 몽땅 정쟁으로 뒤덮으려는 시도'

신대식 기자 | 입력 : 2019/09/19 [21:40]

 

<인뉴스TV/신대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의혹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공동 제출한 것에 대해 "정쟁을 위한 국정조사에 단호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19일, 이 원내대표는 정책조정 회의에서 "자기들이 고발해 검찰이 독립적인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데 야당이 나서서 직접 조사한다는 것은 모순"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수사하고 있는 사건의 소추에 관여한다는 목적으로 국정조사를 해서는 안 된다는 게 규정으로, 국정조사 요구는 법률 요건을 충족하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이 원내대표는 "조 장관과 관련된 재탕과 삼탕을 넘어 국회를 몽땅 정쟁으로 뒤덮으려는 시도"라면서 정쟁 중단을 재차 요구했다. 그러면서 "정기국회의 시간은 오직 민생을 위한 국민의 시간"이라며 "치열한 민생경쟁"을 촉구했다. 

 

앞서 지난 18일,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법무부 장관 조국 등의 사모펀드 위법적 운용, 부정 입학, 웅동학원 부정축재 의혹 등에 대한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 의안과에 제출했다. 

 

그러나 민주당과 정의당은 물론, 민주평화당과 대안정치, 그리고 바른미래당 일부 의원들조차 한국당과 보조를 맞추지 않겠다는 뜻을 표명하거나 유보하고 있는 상황에서 국정조사가 이뤄질 가능성은 희박해 보인다. 

 

<신대식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이인영 원내대표, 정쟁을 위한 국정조사에 단호히 반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