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가 말한 특검 반드시 이뤄져야'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특검' 앞세우며 정쟁에만 몰두한다는 비판 커져

이규광 기자 | 기사입력 2019/09/23 [22:16]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가 말한 특검 반드시 이뤄져야'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특검' 앞세우며 정쟁에만 몰두한다는 비판 커져

이규광 기자 | 입력 : 2019/09/23 [22:16]

 

<인뉴스TV/이규광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3일, 지난 주말 나경원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 조국 법무부 장관과 황 대표, 나 원내대표의 자녀들에 대해 모두 특검에 나서자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특검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황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이 끝난 뒤 취재진과 만나 "(자신에 대한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고 여러 번 이야기했고, 청문회에서 확인된 부분도 있다"며 "(나 원내대표와) 생각이 같다. 남아있는 방법은 특검"이라고 말했다.

 

이어 "특검을 통해 문 대통령의 자녀, 조국의 자녀, 또 저와 나 원내대표의 자녀를 다 특검대상으로 조사를 철저히 해서 국민들에게 밝혀야 한다"면서 "이 얘기는 자꾸 끌어갈 일이 아니다. 비겁하게 피할 일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검찰이 조 장관의 방배동 자택을 압수수색한 것과 관련해 "검찰이 원칙적으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검찰이 면밀하게 검토.분석해서 판단할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한국당 혁신위원장을 지낸 류석춘 연세대 교수가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며 발언해 파문을 일으킨 것과 관련해서는 "그건 정말 잘못된 발언"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규광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가 말한 특검 반드시 이뤄져야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