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장관, 조선.동아일보의 보도에 '정말 악의적' 법적 대응 시사

'공인으로서 여러 과장 보도를 감수해왔지만, 이것은 정말 참기가 어려워'

강홍구 기자 | 기사입력 2019/09/23 [23:42]

조국 장관, 조선.동아일보의 보도에 '정말 악의적' 법적 대응 시사

'공인으로서 여러 과장 보도를 감수해왔지만, 이것은 정말 참기가 어려워'

강홍구 기자 | 입력 : 2019/09/23 [23:42]

 

<인뉴스TV/강홍구 기자>

 

23일, 조국 법무부장관이 서울대 법대 교수 시절 딸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증명서를 ‘셀프발급’했거나 조작했다는 조선.동아일보의 23일자 1면 보도와 관련해 “정말 악의적”이라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이날 조 장관은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제가 먼저 한마디 하겠다”면서 “지금까지 저는 가족 관련 수사에 대해 일체 언급하지 않았지만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십 관련 서류를 제가 만들었다는 보도는 정말 악의적”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공인으로서 여러 과장 보도를 감수해왔지만, 이것은 정말 참기가 어렵다”며 “법적 조치를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자신의 딸이 정상적으로 인턴을 마친 뒤 증명서를 발급 받았다는 입장도 재차 밝혔다. 

 

앞서 조선.일보는 이날 검찰발로 관련 의혹을 보도했는데, 동아일보는 1면에서 “조 장관의 자택 PC 하드디스크에서 조 장관의 딸과 단국대 의대 장영표 교수 아들의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활동 증명서 파일이 발견된 것으로 확인됐다”며 “검찰은 이 증명서가 위조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해당 기사에 따르면 장 교수 아들은 “서울대에서 주최한 세미나에 하루 참석한 뒤 2주간 활동 인턴증명서를 받았다”고 진술했다.

 

조선일보도 “조 씨와 한영외고 유학반 동기로 같은 기간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 활동을 했던 장영표 단국대 의대 교수의 아들도 최근 검찰 조사에서 ‘세미나에 한 번 참석했고 사실상 허위로 수료증을 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장 교수가 2009년 조 장관의 딸을 의학논문 제1저자로 올려줬다고 언급하며 “검찰은 조 장관이 딸의 인턴증명서를 사실상 ‘셀프 발급’ 해줬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사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서울대 모 교수는 “전형적인 ‘(검찰발)받아쓰기’ 보도이거나 추측성 의혹보도로 볼 수 있다”며 “현재까지 조 장관과 관련된 의혹은 많았지만 아직까지 확정되거나 드러난 사실은 없다”고 조선.동아 보도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보였다.

 

<강홍구 기자/hg7101@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조국 장관, 조선.동아일보의 보도에 정말 악의적 법적 대응 시사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