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검찰개혁과 공정의 가치를 한 단계 더 높일 기회 됐다'

문 대통령, ‘7대 종단 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종교 원로들과 대화

이서형 기자 | 기사입력 2019/10/21 [23:31]

문 대통령, '검찰개혁과 공정의 가치를 한 단계 더 높일 기회 됐다'

문 대통령, ‘7대 종단 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종교 원로들과 대화

이서형 기자 | 입력 : 2019/10/21 [23:31]

 

<인뉴스TV/이서형 기자/사진=청와대>

 

21일, 문재인 대통령은 종교지도자들을 만나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퇴로 터져 나오는 검찰개혁 요구와 함께 공정의 가치를 한 단계 더 높일 기회가 됐다고 평가했다.

 

또한, “검찰개혁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문제로 갈등과 정치공방이 생겨 총선 전까지 더 증폭될 것”이라면서도 “우리 국민들이 공정에 대한 요구가 높다는 점을 확인한 것은 소중한 기회”라고 강조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7대 종단 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히고 “지금 2년 가까이 흘렀는데, 국민통합이라는 면에서는 우리들 나름대로는 협치를 위한 노력을 하기도 하고, 또 많은 분야에서 통합적인 그런 정책을 시행하면서 나름대로 노력을 해왔지만 크게 그렇게 진척이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은 검찰 개혁이라든지 공수처 설치라든지, 개혁을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어떤 조치로 국민들이 공감을 모으고 있었던 그런 사안들도 그게 정치적인 공방이 이뤄지면서 국민들 사이에서도 그것을 놓고 갈등이 일어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앞으로 또 총선이 다가오기 때문에 정치적 갈등은 더 높아지고, 곧바로 국민들 사이의 갈등으로 증폭될 가능성도 있다고 생각된다”고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하지만 역으로 이번 조국 전 장관 사퇴 정국이 소중한 기회도 제공했다는 점도 강조했는데, “한편으로 이번에 우리가 또 하나 소중한 기회가 되기도 한 것은 국민들 사이에 공정에 대한 요구가 아주 높다는 점을 다시 확인한 점이라고 할 수 있겠다”며 “우리 정부가 공정한 사회를 위한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는데, 이번에 국민들의 목소리를 들어보니 공정에 대한 국민들의 요구는 그보다 훨씬 높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불법적인 반칙이나 특권뿐만 아니라 합법적인 제도 속에 내재되어 있는 그런 불공정까지 모두 다 해소해 달라는 것이 국민들의 요구였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정치가 아주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그렇게 된다면 우리 사회의 공정을 한 단계 더 높일 수 있는 좋은 계기도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제도 속에 어떤 불공정한 요인이 내포되어 있는지 찾아서 어떻게 고칠지 건강한 논의들이 이뤄져야 하는데 ‘공정’ 문제도 여전히 구체적인 그런 논의는 없이 정치적인 공방거리만 되고 있다는 것을 지적하기도 했다. 

 

더불어 “우리 국민통합과 화합을 위해서 대통령인 저부터, 또 우리 정치 모두가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겠지만 역시 종교 지도자들께서 더 큰 역할을 해 주셔야겠다는 그런 말씀을 꼭 드리고 싶다”고 당부했다. 

 

이에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 대표회장을 맡고 있는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지난 2개월 동안 우리는 적지 않은 갈등을 겪어야 했다”면서 “우리 종교인들 또한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반성했다. 

 

원행스님은 “‘원효스님’이 ‘화쟁’의 가르침을, ‘의천스님’은 원효스님을 평하기를 ‘화백가이쟁지단(和百家異諍之端)하고 득일대지공지론(得一代至公之論)’을 이루어내신 분이라고 했다”며 “서로 다른 주장의 단서들을 잘 찾아 융합하고, 세상에서 가장 공정한 논설을 이루어내신 분이라고 평가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화쟁의 중심이 ‘지공(至公)’에 있다며 이것이 지극히 공정하고 가장 공정한 경지라는 의미라고 지적했다. 원행스님은 “대통령이 추구하고 계시는 ‘공정사회’는 바로 이러한 가치를 추구하는 사회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이 대한민국 사회를 가장 공정한 사회로 만들어 가겠다는 의지가 확고하다면 흔들림 없이 그 길을 힘차게 걸어가라”면서 “종교 지도자들 또한 우리 사회 통합과 평화, 진전을 위해 국정 운영에 모든 힘을 보태고 함께 기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7대 종단 오찬에는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비롯해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이홍정 목사, 한국교회총연합 공동대표 김성복 목사, 한국천주교 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 원불교 교정원장 오도철 교무, 김영근 성균관장, 송범두 천도교교령 등이 참석했다.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비서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고민정 대변인 등이 자리했다. 

 

<이서형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문 대통령, 검찰개혁과 공정의 가치를 한 단계 더 높일 기회 됐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