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체', '좀비' 등으로 지도부 공격한 김세연 의원 후폭풍 이어져

당선권인 영남 의원들은 비난하고 반면, 수도권 의원들은 격려하면서 당 쇄신 요구

신대식 기자 | 기사입력 2019/11/19 [19:11]

'해체', '좀비' 등으로 지도부 공격한 김세연 의원 후폭풍 이어져

당선권인 영남 의원들은 비난하고 반면, 수도권 의원들은 격려하면서 당 쇄신 요구

신대식 기자 | 입력 : 2019/11/19 [19:11]

 

<인뉴스TV/신대식 기자>

 

지난 17일, 당의 해체와 지도부의 사퇴를 촉구하면서 불출마를 선언했던 한국당 김세연 의원과 관련된 후폭풍이 당내에서 번지는 모습이다.

 

당을 ‘좀비’로 표현하면서 맹비판했던 김 의원에 대해 한국당 다수의 의원들은 여론의 역풍을 우려하며 내놓고 비판하지는 않고 있지만 개개인 의원들이 불만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특히 김 의원이 여의도연구원 원장직을 유지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비판의 강도를 높이는 모습이다.

 

불출마 선언 이후 이틀 동안 한국당내에서는 영남.중진 의원들을 중심으로 당을 '좀비'로 칭한 김 의원을 향해 여의도연구원장직에서 내려와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는가 하면 김 의원의 '충정'이라며 옹호하는 입장으로 갈리고 있다.

 

이는 한국당의 텃밭인 영남권에 지역구를 둔 의원들은 당의 공천이 곧 '당선'이라는 오래된 등식을 가지고 있는 반면, 상대적으로 불리한 수도권 의원들은 당 쇄신 없이 승리가 어렵다는 판단을 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19일, 대구에 지역구를 둔 곽상도 의원도 기자들에게 "(김 의원의 주장은) 해체 수준의 쇄신을 해야 한다는 취지로 받아들였다"면서도 "그렇게 이야기해놓고 여의도연구원장을 하겠다고 하는 건 난센스"라고 지적했다. 

 

또 일부 의원들도 '불출마 선언을 하면 됐지 사실상 해당 행위를 한 것', '불출마 한다면 여의도연구원장 직도 내놔야지'라는 등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하지만 수도권을 지역구로 둔 의원들은 '지도부가 지지부진한 인적 쇄신을 하고 있다'며 지도부의 안이함을 지적했다.

 

한 수도권 의원은 "고심 끝에 충정 어린 불출마 선언을 한 것"이라며 "김 의원의 충정을 받아 들이지 않는 황교안 대표의 반응에 굉장히 실망했다"고 말했다.

 

앞서 황 대표는 18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총선에서 국민들에게 제대로 평가받지 못한다면 책임지고 물러나겠다고 말했는데, 김 의원이 불출마선언을 통해 '대의를 위해 우리 모두 물러나야 할 때'라는 주장을 사실상 받아들이지 않았다는 것이다. 

 

다른 의원도 영남권.중진 의원들이 반발하는 것을 "보신주의적이다"라며 "어떻게 하면 뱃지 한 번 더 달아볼까 하는 욕심으로 비춰진다. 자중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김 의원은 불출마 선언에서 자신이 희생함으로써 한국당이 새롭게 태어나야 한다는 충정을 밝혔으나 당내 친박계를 비롯, 중진 의원들이 반발의 강도를 높여 가는 것을 볼 때 현 황 대표 체제에서 당내 혁신.보수대통합, 그리고 새로운 인물의 발굴은 애시 당초 어려운 것이 아니겠느냐는 비관론까지 나오고 있다. 

 

<신대식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해체, 좀비 등으로 지도부 공격한 김세연 의원 후폭풍 이어져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