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최고, '유승민 전 대표, 4월부터 한국당과 통합관련 교섭 진행'

'손학규 대표가 사퇴했다면 한국당과 통합 수순으로 갔을 것'

신대식 기자 | 기사입력 2019/11/19 [19:38]

김관영 최고, '유승민 전 대표, 4월부터 한국당과 통합관련 교섭 진행'

'손학규 대표가 사퇴했다면 한국당과 통합 수순으로 갔을 것'

신대식 기자 | 입력 : 2019/11/19 [19:38]

 

<인뉴스TV/신대식 기자>

 

19일, 바른미래당 김관영 최고위원은 퇴진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의 신당 추진에 대해 “지금 유승민 전 대표는 이미 4월부터 탈당을 결심했고 그동안 자유한국당과 물밑으로 통합을 위한 여러 가지 교섭을 했던 것으로 밝혀졌다”며 “과연 정의로운 행동이었는지, 진지한 반성부터 먼저 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날 김 최고위원은 BBS 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을 통해 “바른미래당이 하나로 똘똘 뭉쳐 있었더라면 괜찮았을 텐데 배신감도 느껴지는 게 사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오신환 원내대표에 대해선 “원내대표 출마를 하면서 당 대표 퇴진을 선거공약으로 내걸고, 바른미래당의 원내대표를 하면서 신당의 대표를 맡고 있다”면서 “아마 대한민국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원내대표직을 내려놓고 당적을 정리하고 독자적인 길을 가는 데 앞장서는 것은 모를지언정 이것은 도저히 정치도의상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김 최고위원은 “(손학규 대표가 사퇴했다면) 한국당과 통합 수순으로 갔을 것”이라면서 “손 대표가 당 대표를 내려놓지 않고 있었던 것은 본인의 욕심이라기보다는 불가피한 고육지책이었다”고 밝혔다. 

 

<신대식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김관영 최고, 유승민 전 대표, 4월부터 한국당과 통합관련 교섭 진행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