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무섭도록 차가운 표정…연기 내공 빛났다

김정화 기자 | 기사입력 2019/11/21 [10:32]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무섭도록 차가운 표정…연기 내공 빛났다

김정화 기자 | 입력 : 2019/11/21 [10:32]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가 복수의 화신이 돼 얼음장 같은 카리스마를 뿜었다.

 

김선아는 지난 20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연출 박형기/ 극본 허선희/ 제작 더스토리웍스)에서 김여옥(장미희 분)을 벼랑 끝으로 내몰기 위해 아픈 손가락 위정혁(김태훈 분)을 이용하는 제니장을 연기했다.

 

위예남(박희본 분)은 정혁을 죽이려고 했다. 정혁의 목숨이 위태롭게 되자 천하의 여옥도 흔들렸다.

 

제니장은 멈추지 않았다. 제니장은 “나한테 빌어야죠. 살려달라고”라면서 정혁을 협상 카드로 활용했다.

 

여옥이 과거 저지른 극악무도한 악행을 되갚아준 서늘한 반격이었다. 무섭도록 차갑게 여옥을 압박하는 제니장의 선택은 여옥을 단죄하는 통쾌한 절차였다.

 

동시에 정혁마저 복수의 도구로 활용하는 제니장의 서늘한 면모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제니장은 정혁에 대한 고맙고 미안한 감정이 있다.

 

어쩔 수 없이 정혁까지 이용해 여옥을 몰아세우는 제니장의 짠한 복수는 긴장감이 감돌았다. 김선아는 차가운 기운이 뚝뚝 묻어나는 카리스마로 안방극장을 압도했다.

 

앞서 김선아는 죽을 뻔한 위기를 딛고 복수의 칼을 가는 연기에서 처절하면서도 매서운 감정을 전달했다. 정밀하게 계산된 표현력은 김선아의 연기 내공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장면이었다.    

 

연기 연륜이 빛나는 세밀한 감정선으로 통쾌하면서도 짠한 복수극의 절정을 표현했다. 과거를 청산하고 현재를 살아가기 위해 불나방 같이 복수극을 펼치는 제니장.

 

그런 제니장의 복합적인 감정선을 당위성 있게 그린 김선아의 연기가 종영까지 단 2회만 남은 ‘시크릿 부티크’의 흥미를 극대화했다.

 

<사진> ‘시크릿 부티크’ 방송화면 캡처 

 

  • 도배방지 이미지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무섭도록 차가운 표정…연기 내공 빛났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