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원우 전 비서관, '검찰, 청와대에서 이첩받은 문건 공개하면 돼'

'김기현 전 시장 사건 조국 당시 민정수석에게 보고될 사안조차 아냐'

최인환 기자 | 기사입력 2019/11/28 [21:25]

백원우 전 비서관, '검찰, 청와대에서 이첩받은 문건 공개하면 돼'

'김기현 전 시장 사건 조국 당시 민정수석에게 보고될 사안조차 아냐'

최인환 기자 | 입력 : 2019/11/28 [21:25]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청와대 하명수사 주장과 관련해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민주연구원 부원장)은 "통상적인 반부패 의심사안"이라고 밝혔다.

 

28일, 백 전 비서관은 자신을 둘러싼 의혹이 일자 "오해와 추측이 난무하고 있어 이를 바로잡고자 한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백 전 비서관은 "제가 전 울산시장 관련 제보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에게 전달했다는 보도에 대해 특별히 기억나지 않을 정도로 많은 내용의 첩보가 집중되고 또 외부로 이첩된다"면서 "반부패비서관실로 넘겼다면 이는 울산 사건만을 특정해 전달한 것이 아닐 것이다. 그 정도로 중요한 사안이었거나 정치적 사안이 아니라, 통상적인 반부패 의심 사안으로 분류, 일선 수사기관이 정밀히 살펴보도록 단순 이첩한 것 이상이 아니라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없는 의혹을 만들어 논란을 벌일 것이 아니라, 경찰이 청와대로부터 이첩 받은 문건의 원본을 공개하면 된다"라고 주장했다. 

 

백 전 비서관은 관련 제보를 단순 이첩한 이후 그 사건의 처리와 관련한 후속 조치에 대해 전달받거나 보고받은바 조차 없다는 점도 분명히 하면서 "이번 사안은 조국 당시 민정수석에게 보고될 사안조차 아니다. 비서관실 간 업무분장에 의한 단순한 행정적 처리일 뿐"이라고 단언했다. 

 

그러면서 "또한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사안은 김학의 전 법무차관 사건처럼 경찰에서는 유죄, 검찰에서는 무죄로 판단한 사건이다. 검찰은 경찰의 유죄 판단이 잘못된 것이라는 근거를 밝히면 의혹이 해소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 전 비서관은 "주목해야 할 것은, 이 사건으로 황운하 현 대전경찰청장이 고발된 것은 벌써 1년 전 일이다. 그러나 검찰은 지난 1년간 단 한 차례의 참고인, 피의자 조사도 하지 않고 있었다"며 "황운하 청장의 총선 출마, 그리고 조국 전 민정수석의 사건이 불거진 이후 돌연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첩해 이제야 수사하는 이유에 대해 여러 가지 의혹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또 "최초 첩보 이첩 과정과 최초 수사가 정치적인 것이 아니라, 오랫동안 어떤 수사나 조사도 하지 않았던 사안을 지금 이 시점에 꺼내 들고 엉뚱한 사람들을 겨냥하는 것이 정치적인 의도가 아닌지 의심이 들 뿐"이라고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최인환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백원우 전 비서관, 검찰, 청와대에서 이첩받은 문건 공개하면 돼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