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영국 의원, 필리버스터 한국당 향해 '정신나간 짓' 일갈

'손익계산도 제대로 못할 것이라면 차라리 의원직을 총사퇴하라'

신대식 기자 | 기사입력 2019/11/29 [20:57]

여영국 의원, 필리버스터 한국당 향해 '정신나간 짓' 일갈

'손익계산도 제대로 못할 것이라면 차라리 의원직을 총사퇴하라'

신대식 기자 | 입력 : 2019/11/29 [20:57]

 

<인뉴스TV/신대식 기자>

 

29일, 정의당 여영국 의원은 예정됐던 본회의에 앞서 ‘유치원 3법’ 등 처리에 반대하며 모든 안건에 필리버스터를 요청한 자유한국당을 겨냥해 “정신 나간 짓”이라며 맹비난했다.

 

이날 오후, 여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한국당이 본회의부터 모든 안건에 대해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을 신청했다”면서 “정치개혁.사법개혁 법안은 물론이고 본인들이 처리를 약속한 비쟁점 법안인 ‘유치원 3법’과 ‘민식이법’과 ‘해인이법’ 등 어린이 생명 안전법, 또 청년 기본법, 과거사법, 소상공인 보호법안까지 막겠다는 것이다. 한 마디로 정신 나간 짓”이라고 강하게 몰아 부쳤다.

 

여 의원은 “피해자와 그 가족이 피눈물을 흘리며 호소한 어린이 생명 안전법과 과거사법은 안중에도 없고 소상공인 보호는 말로만 외쳤다는 고백인가”라 한국당의 책임을 물었다.

 

그러면서 “청년들 모아놓고 꼰대질은 하면서도 청년을 지원하는 법안은 내팽개치고 있다”며 “전 국민의 공분을 산 사립유치원 비리를 막는 법안을 저지하겠다는 건 자당에 나경원 원내대표 등 사학재단 관계자가 많기 때문인가. 아니면 사립유치원으로부터 수천만 원의 자문료를 받은 황교안 ‘고문변호사’ 때문인가”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여 의원은 한국당의 필리버스터 결정과 관련해 “어린이 생명 안전법, 과거사법, 청년기본법, 소상공인 보호법과 ‘유치원 3법’ 처리 거부로 국민 분노의 정점을 찍겠다는 말인가”라면서 “손익계산도 제대로 못할 것이라면 차라리 의원직을 총사퇴하라”고 일갈하며 철회를 촉구했다.

 

<신대식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여영국 의원, 필리버스터 한국당 향해 정신나간 짓 일갈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