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신당, '헌정파괴 수준의 거대 야당의 횡포'

최경환 수석대변인, '국회 권능 스스로 저버리고 민생 저버린 한국당 강력 규탄'

최인환 기자 | 기사입력 2019/11/29 [21:39]

대안신당, '헌정파괴 수준의 거대 야당의 횡포'

최경환 수석대변인, '국회 권능 스스로 저버리고 민생 저버린 한국당 강력 규탄'

최인환 기자 | 입력 : 2019/11/29 [21:39]

 

<인뉴스TV/최인환 기자>

 

자유한국당이 국회 본회의 모든 안건에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신청한 것에 대해 대안신당은 “헌정파괴 수준의 거대 야당의 횡포”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29일, 최경환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자유한국당의 폭거를 규탄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대안신당 소속 의원(8명)들은 한국당의 필리버스터 본회의에는 참석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유치원 3법을 좌절시키기 위해 한국당도 스스로도 합의하고 반대하지 않은 무쟁점 민생법안까지 발목을 잡은 것”이라며 “청년기본법, 민식이법도 기약할 수 없게 됐다. 한마디로 민생을 볼모로 한 국정파괴 행위”라고 비난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한국당을 제외한 모든 정당에게 ‘4+1협상’을 통해 국회법 106조 2의 5항에 따라 무제한토론 종결 동의안을 함께 제출할 것을 제안한다. 

 

이어 “자유한국당의 전횡을 막기 위해 비상한 결단을 해야 할 때”라면서 “예산안과 예산 부수법안은 국회법이 정한 12월 2일 본회의에서 처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이를 위해 당장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모든 정당이 모여 4+1 예산안 협상을 즉각 개시하고 심의를 해서 12월 2일 본회의에서 통과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장외투쟁, 삭발, 단식에 이어 필리버스터까지 국회의 권능을 스스로 저버리고 민생을 저버린 자유한국당을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덧붙였다.

 

<최인환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대안신당, 헌정파괴 수준의 거대 야당의 횡포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