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진상규명 운동 참여 시민과 피해자 가족에 대한 폭행과 혐오발언, 도를 넘어서

과거 정권과 구 여당이 조장해온 폭력, 세월호 참사 전면재수사로 뿌리 뽑아야

이기만 기자 | 기사입력 2019/11/29 [23:46]

세월호 진상규명 운동 참여 시민과 피해자 가족에 대한 폭행과 혐오발언, 도를 넘어서

과거 정권과 구 여당이 조장해온 폭력, 세월호 참사 전면재수사로 뿌리 뽑아야

이기만 기자 | 입력 : 2019/11/29 [23:46]

 

세월호 416연대는 논평을 통해 지난 11월 27일 청와대에서 세월호 유가족과 피켓팅 하던 시민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지지자들에게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을 듣던 끝에 폭행마저 당했고 예기치 못한 상황에서 자행된 폭력으로 인해 피해자는 콘크리트 바닥에 내동댕이쳐졌다. 현행범은 체포되었지만 경찰은 폭언도 폭행도 예방하지 못했다고 성토했다.

▲ 기억하겠다는 의미의 노란리본     © 이기만 기자

 

이런 일이 지난 27일에만 일어난 것이 아니다. 416연대와 세월호가족협의회는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운동을 시작한 이래 피해자가족과 시민들은 근거 없는 왜곡과 비방에 시달리고, 온갖 모독과 폭력에 방치되어 왔으며 이런 비방과 폭력이 자생적으로 생겨난 것이 아니라 과거 정권이 국가기구를 총동원하여 은밀하게 지원하고 조직한 결과임은 익히 알려져 있고 세월호 참사와 그 이후의 은폐조작이 국가범죄행위이고, 그 책임자들에 대한 성역 없는 재수사와 처벌이 필요한 이유라 밝혀 왔다. 

 

아직도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구여권은 아무런 반성도 없이 세월호 피해자들을 모독하고 이 참사의 본질을 왜곡하는 일을 서슴지 않고 있으며 또한 그 극렬 지지자들이 가족들과 시민들의 집회와 행사를 방해하고, 혐오발언과 물리적 폭력을 일삼는 것에 대해 경계하거나 단속하지 않고 도리어 부추기고 있고 박근혜 정권 시절 수사축소를 지시하는 등 진실은폐와 피해자 억압을 주도했던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파렴치한 참사 책임자들이 엄정한 법의 심판을 받지 않고 여전히 정치일선에서 정치지도자로 행세하고 있기 때문이며 이들에 대한 진실과 정의의 심판이 필요한 이유라 전했다.

 

경찰은 이런 무도한 방해와 폭행이 다시는 반복되지 않도록 엄정하게 법을 집행하고, 피해자 가족들과 시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하며 경찰과 검찰은 이미 신고된 수많은 폭행 사건들에 대해 신속하고 엄중한 조사를 통해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 이기만 기자 / presslgm@gmail.com >

 

 

  • 도배방지 이미지

세월호, 세월호참사진상규명, 책임자처벌, 폭력, 욕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