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대표, '한국당, 마지막 타협안까지 거부 유감'

'최후의 순간까지 대화와 타협의 끈을 놓지 않을 것'

신대식 기자 | 기사입력 2019/12/09 [22:35]

이해찬 대표, '한국당, 마지막 타협안까지 거부 유감'

'최후의 순간까지 대화와 타협의 끈을 놓지 않을 것'

신대식 기자 | 입력 : 2019/12/09 [22:35]

 

<인뉴스TV/신대식 기자>

 

9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내년도 예산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을 예정대로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에 상정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이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20대 국회 마지막 예산안과 지난 4월에 패트에 올린 개혁 법안들을 상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은 마지막까지 제1야당과 합의해 본회의를 열고자 노력해왔다"며 "한국당이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를 철회하면 정기국회 예산안과 민생법안을 처리하겠다는 타협안도 제시했지만, 한국당은 마지막 타협안까지 거부했다. 참으로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주의는 대화와 타협이 우선해야 하는 정치체제이지만, 끝까지 타협이 이뤄지지 않으면 결국 다수결을 통해 결정을 내려야하는 체제이기도 하다"며 "개혁법안을 처리하면, 한국당이 민생법안에 필리버스터를 할 이유가 사라져 오히려 민생법안 처리에는 속도가 붙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최후의 순간까지 대화와 타협의 끈을 놓지 않을 것"이라면서 "오늘 선출되는 한국당 신임 원내대표는 국가와 국민을 위한 결단으로 민생법안을 조기에 처리할 수 있도록 협조하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신대식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이해찬 대표, 한국당, 마지막 타협안까지 거부 유감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