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대표,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 통합문 추인 거부

'선거의 편의를 위한 지역주의는 우리 선택이 될 수 없다'

김현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2/17 [22:58]

손학규 대표,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 통합문 추인 거부

'선거의 편의를 위한 지역주의는 우리 선택이 될 수 없다'

김현민 기자 | 입력 : 2020/02/17 [22:58]

 

  <인뉴스TV/김현민 기자>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호남 기반의 3당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 민주평화당의 통합 합의문에 대해 사실상 추인을 거부했다.

 

17일, 손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의 편의를 위한 지역주의는 우리 선택이 될 수 없다"며 "우리 정치가 구태로 회귀돼선 안 된다. 중도개혁세력이 제3의 길을 굳건히 지켜내 정치구조 개혁, 세대교체에 앞장설 때 총선에서 국민의 선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의석 수 몇 개 더 얻고자 지역주의 정당으로 이합집산하는 것도 정치개혁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거대 양당의 정권 싸움 와중에 넓혀진 중간지대와 무당층을 휘어잡을 3당의 행보는 어지럽기만 하다. 바른미래당은 총선의 주제를 정치의 구조개혁과 세대교체로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도개혁 세력은 기성정치의 수명연장이냐 미래세대 중심의 정치구조개혁이냐는 프레임으로 총선에 임해야 한다"며 "이번 총선에서 미래세대가 중심이 된 정치구조 개혁을 완수하도록 모든 당력을 집중할 것을 다짐한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공동대표 체제를 받아들일 수 없어 통합을 반대하느냐는 질문에 "거기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김현민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손학규 대표,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 통합문 추인 거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