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원내대표, 미래통합당 향해 '돌고 돌아 결국 도로 새누리당'

임미리 교수 사태 관련 '민심에 귀 열고 경청, 민심 챙기는 여당다운 모습 보여야'

신대식 기자 | 기사입력 2020/02/17 [23:31]

이인영 원내대표, 미래통합당 향해 '돌고 돌아 결국 도로 새누리당'

임미리 교수 사태 관련 '민심에 귀 열고 경청, 민심 챙기는 여당다운 모습 보여야'

신대식 기자 | 입력 : 2020/02/17 [23:31]

 

  <인뉴스TV/신대식 기자>

 

17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보수 통합 신당인 '미래통합당'을 겨냥해 "돌고 돌아 결국 도로 새누리당을 선택했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날 이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새로운 제1야당엔 새 인물도 새 비전도 잘 보이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최근 자유한국당은 며칠 새 정당을 2개나 만드는 역대급 창당 비즈니스에만 열중했다"면서 "보수의 미래를 향한 최소한의 진정성이 있다면 반복적으로 새 정당을 만들며 국민의 시선을 끌기보다는 당원도, 강령도, 사무실도 없는 사실상 '3무(無)' 가짜 정당 미래한국당부터 정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민생 현안 해결 등과 관련해선 "최근 우리 당이 더 겸손한 자세로 국민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민심에 귀 열고 경청하면서, 민심을 챙기는 집권여당다운 모습을 더 많이 보여 주겠다"고 덧붙였다. 

 

이 원내대표가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최근 '민주당만 빼고'란 제목의 비판 칼럼을 쓴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를 당에서 고발했다가 취하하면서 당 안팎에서 비판을 받은 사태를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이날 당 지도부에서는 이 원내대표가 간접적으로 이번 사태에 대한 유감을 나타냈고, 이해찬 대표는 이를 언급하지 않았다.

 

<신대식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이인영 원내대표, 미래통합당 향해 돌고 돌아 결국 도로 새누리당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