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표, 종로 선관위에서 4.15총선 후보 등록 마쳐

'이번 총선을 통해 변화가 일어나고 우리나라가 재도약하는 계기를 만들어야'

김현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3/26 [23:02]

황교안 대표, 종로 선관위에서 4.15총선 후보 등록 마쳐

'이번 총선을 통해 변화가 일어나고 우리나라가 재도약하는 계기를 만들어야'

김현민 기자 | 입력 : 2020/03/26 [23:02]

 

 

26일,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4.15 총선 출마지인 서울 종로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로 등록했다.

 

이날 오전, 황 대표는 종로구 인의동 종로구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아 후보 등록을 마쳤다. 

 

등록을 마친 황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경제와 외교.안보 등 분야에서의 위기를 강조하며 '정권 심판론'을 앞세우면서 유권자들의 표심에 호소했다. 

 

황 대표는 "나라가 참으로 어렵다. 경제는 폭망했고, 민생은 도탄에 빠졌다. 안보는 불안하고 외교는 고립됐다"면서 "바꿔야 산다. 이번 총선을 통해 변화가 일어나고 우리나라가 재도약하는 계기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종로는 1번지이다. 정치 1번지, 경제 1번지, 문화 1번지, 복지 1번지"라며 "그 위상을 되찾아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종로 총선에서 압승해야 한다. 이런 분위기를 수도권까지 펼쳐나가 힘을 모으고 충청권과 영.호남까지 바람을 일으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는 총선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부족하지만 쇄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아직 부족하지만 변화하는 모습을 국민이 살펴봐 줄 걸로 믿는다"며 "이번 총선에서 압승을 거두도록 국민께 간절히 호소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각종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의 경쟁상대인 이낙연 전 국무총리에게 뒤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 "우리는 승리를 위한 길로 가고 있다. 그 목적 일자는 4월 15일이다. 그때까지 국민의 여망을 담아 반드시 승리할 수 있도록 해나갈 것"이라면서 "국민께서 현명한 선택을 할 것이다. 무능하고 무도한 정권을 국민께서 그냥 놓아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현민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황교안 대표, 종로 선관위에서 4.15총선 후보 등록 마쳐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