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위원장, 4.15총선 후보 등록 마친 뒤 주요 공약 공개

'국민이 겪는 고통 공감하면서 하루라도 빨리 고통 덜어드리는 데 집중할 것'

이규광 기자 | 기사입력 2020/03/26 [23:13]

이낙연 위원장, 4.15총선 후보 등록 마친 뒤 주요 공약 공개

'국민이 겪는 고통 공감하면서 하루라도 빨리 고통 덜어드리는 데 집중할 것'

이규광 기자 | 입력 : 2020/03/26 [23:13]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26일, 서울 종로구 국회의원 후보로 공식 등록하고 주요 공약을 공개했다.

 

이 위원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서 정부.여당의 대응 능력을 강조하고 종로의 미래 비전을 제시하며 표심을 사로잡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이날 오전, 이 위원장은 종로구 인의동 종로구선거관리위원회 사무실을 방문해 후보 등록 절차를 마쳤다. 

 

이 위원장은 후보 등록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진실한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국민이 겪는 고통에 공감하면서 하루라도 빨리 고통을 덜어드리는 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와의 승부를 묻는 질문엔 "지금 당장 중요한 것은 국민 개개인이 겪는 고통"이라며 "선거는 고통을 어떻게 하면 조금이라도 가볍게 덜어드릴까 집중하는 과정"이라고 답했다. 

 

이 위원장은 '황 후보가 정권심판론을 강조하며 청와대가 상대라고 하고 이 위원장은 거론하지 않는다'는 질문에 "거론하지 않는 것도 아니던데"라고 살짝 돌려 말하기도 했다. 

 

한편, 이 위원장은 후보 등록을 위해 선관위 사무실을 찾은 중구.성동을의 민주당 박성준 후보와 통합당 지상욱 후보와 마주치자 인사를 나눴다. 

 

이 위원장은 지 후보에게 "이번에 (종로와 중구 선거구가) 붙을 뻔 했죠?"라고 말을 건네자 지 후보는 "붙으려고 오셨어요?"라고 웃으면서 답했다. 

 

이에 이 위원장은 "지 후보 좋아하지만 선거에서 만나면 싫어요"라고 웃으며 받아 넘겼다. 

 

한편, 이 위원장 선거 캠프는 그간 현장 방문과 직능단체 간담회 등을 통해 가다듬은 종로 지역 공약을 이날 공개했는데 선거 슬로건은 '국난 극복, 종로 도약'이다. 

 

홍보물에는 경제, 교육, 역사와 문화, 삶의 질, 교통, 청년 등 6개 주제별 주요 공약이 담겼다. 

 

교통 분야의 경우 지하철 신분당선 연장(용산∼고양 삼송), 상명대.평창동 경유 강북횡단선 경전철(목동∼청량리) 조기 착공 등이 포함됐다. 

 

또 창신동 채석장을 지역문화센터.공원.야외음악당 등으로 조성하는 명소화 사업, 삼청동길 주변 송현동 대한항공 부지를 공공 매입해 소나무 숲을 복원하고 국립민속박물관을 이전 조성하는 사업 등 역사문화 랜드마크 공약을 담았다. 

 

이 위원장 캠프는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달 3일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이후부터 현장을 직접 돌아다니며 만난 주민들의 의견으로 만든 공약"이라고 밝혔다. 

 

<이규광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