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원내대표, '한명숙 전 총리 뇌물수수사건, 재수사해야'

'한 전 총리 사건의 진실이 10년 만에 밝혀지고 있다'

신대식 기자 | 기사입력 2020/05/20 [23:34]

김태년 원내대표, '한명숙 전 총리 뇌물수수사건, 재수사해야'

'한 전 총리 사건의 진실이 10년 만에 밝혀지고 있다'

신대식 기자 | 입력 : 2020/05/20 [23:34]

 

 <인뉴스TV/신대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최근 뉴스타파와 MBC를 통해 전해진 한명숙 전 국무총리 뇌물수수 사건에 대해 재수사를 촉구했다.

 

20일 오전,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 전 총리 사건의 진실이 10년 만에 밝혀지고 있다. '한만호 옥중 비망록' 내용을 보고 많은 국민들께서 충격을 받고 있다"면서 "이 모든 정황은 한 전 총리가 검찰의 강압수사와 사법농단 피해자임을 가리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200페이지에 달하는 방대하고 세밀한 기록이 소설일 수는 없다. 한만호 씨는 소설가가 아니다"며 "이미 지나간 사건이니까 이대로 넘어가야 하나, 그래선 안 되고 그럴 수도 없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법무부와 검찰에 요구한다. 부처와 기관의 명예를 걸고 스스로 진실을 밝히는 일에 착수하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최근 탐사보도매체 뉴스타파는 전 한신건영 대표인 한만호 씨의 비망록을 공개했고 여권에서는 한 전 총리 사건을 재조사해야 한다는 여론이 조성되는 상황이다. 

 

당시 한 전 총리는 한 씨로부터 세 차례에 걸쳐 9억여 원을 받은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로 기소돼 지난 2015년 8월 대법원에서 징역 2년, 추징금 8억8300만 원을 선고받고 복역했다. 

 

이날 오후, 김 원내대표는 본회의와 관련해선 "20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라면서 "21대 국회에선 20대 국회에 따라붙었던 많은 오명을 극복해야 한다. 상습적 보이콧, 장외투쟁이 TV 화면을 장식하는 일도 사라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n번방, 과거사법 등이 모두 오늘 본회의에서 처리될 예정"이라며 "여야 협력으로 45년 만에 형제복지원 사건의 진상을 밝힐 수 있게 됐고 세월호 구조작업을 하다 숨진 잠수사 피해를 보상할 수 있는 법도 마련되게 됐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원포인트 노사정 사회적 대화가 열리는 것과 관련해선 "역지사지의 자세로 지혜를 모아주시길 간곡히 요청드린다"면서 "앞으로 더 많은 사회적 대화와 타협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대식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