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대표, '국민이 홍보 대상 아니라 역사 주체로 서고 있는 것'

'깨어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 노무현 없는 포스트 노무현 시대 열어'

신대식 기자 | 기사입력 2020/05/23 [23:56]

이해찬 대표, '국민이 홍보 대상 아니라 역사 주체로 서고 있는 것'

'깨어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 노무현 없는 포스트 노무현 시대 열어'

신대식 기자 | 입력 : 2020/05/23 [23:56]

 

<인뉴스TV/신대식 기자/사진=사람사는 세상 노무현재단>

 

23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주창했던 깨어있는 시민, 권위주의 청산, 국가균형발전, 거대 수구언론 타파가 실현되고 있다"며 "깨어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이 노무현 없는 포스트 노무현 시대를 열어 냈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이 대표는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故노무현 전 대통령 11주기 추도식에서 추도사를 통해 "깨어있는 시민은 촛불혁명으로 적폐 대통령을 탄핵했다"면서 "제3기 민주정부, 사람이 먼저인 문재인 정부를 출범시켰고, 지방선거 압승으로 망국적인 지역주의를 허물었고, 이번 총선에서도 사상 유례없는 성원을 보내줬다"고 평가했다. 

 

이 대표는 "국민이 그저 홍보의 대상이 아니라 역사의 주체로 서고 있는 것"이라며 "비록 이제 시작이지만 우리는 역사의 발전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주의의 역사가 헌법에 당당히 새겨지고 특권과 반칙 없는 세상, 사람 사는 세상의 그날까지 우리는 결코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 대표는 "노 전 대통령이 황망하게 우리 곁을 떠난 뒤에서 그 뒤를 이은 노무현 재단과 민주당을 향한 검은 그림자는 좀처럼 걷히지 않았다"면서 "많은 사람들이 모함을 받고 공작의 대상이 되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지금도 그 검은 그림자는 여전히 어른거리고 있다"며 "끝이 없다. 참말로 징 하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남과 북이 서로 얼싸안고 나라다운 나라에서 `이의 있습니다!`를 외치며 손에 손을 맞잡고 함께 사는 세상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추도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방역 수칙 준수를 위해 유족과 재단 임원, 정당 대표 등 100여 명만 참석한 가운데 최소화된 규모로 진행됐다. 

 

국회에서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유인태 사무총장이 참석했고 정당 측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 정의당 심상정 대표,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가 참석했다. 

 

추도식은 노 전 대통령이 2001년 <노무현이 만난 링컨> 출판기념회에서 대권 출마를 선언하며 언급했던 `낮은 사람, 겸손한 권력, 강한 나라`를 슬로건으로 치러졌다. 

 

<신대식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이해찬 대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