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연 이나영 이사장, '수요집회' 계속 이어갈 의지 밝혀

이용수 위안부 할머니 기자회견에 대해 '마음이 아프고 진심으로 송구하게 생각'

윤원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5/27 [23:03]

정의연 이나영 이사장, '수요집회' 계속 이어갈 의지 밝혀

이용수 위안부 할머니 기자회견에 대해 '마음이 아프고 진심으로 송구하게 생각'

윤원태 기자 | 입력 : 2020/05/27 [23:03]

 

  <인뉴스TV/윤원태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두 차례에 걸친 기자회견으로 부실 회계, 후원금 유용 의혹 등이 제기되고 있는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27일 열린 수요집회에서 최근 논란과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이날 정의연은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진행한 제1441차 정기 수요집회에서 “운동의 자성과 변화를 요구한 피해자의 목소리는 피해자들의 아픈 역사를 짓밟고 명예를 훼손하고 있는 사람들에 의해 가공돼 우리 곁으로 돌아왔다”고 강조했다. 

 

또 “그 화살은 평생을 헌신해온 윤미향 활동가와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의 해결을 위한 정의연 운동 자체에 대한 부정으로 향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의연은 “우리는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과 피해자들의 인권 실현을 위해 앞으로도 계속 굳건하게 연대하고 행동할 것”이라면서 수요집회를 계속 이어나갈 것임을 밝히기고 했다.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은 지난 25일 있었던 이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 내용과 관련해 “마음이 아프고 진심으로 송구하게 생각한다”면서 “지난 30년간 투쟁에서 (피해자의) 고통이 지금도 해소되지 않은 원인을 스스로 돌아보고 재점검하라는 뜻으로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은 지난 20일 정의연 사무실과 전쟁과 여성 인권박물관 등에 대해 12시간 동안 압수수색을 진행했다”며 “21일에는 몸이 편찮으신 길원옥 할머니께서 계시는 마포 쉼터에도 들이닥쳤다”고 검찰의 강제수사에 대한 불만을 표하기도 했다. 

 

이 이사장은 “외부 회계 검증 절차를 추진하며 감사 자료를 준비하는 중이었고, 공익성.전문성.투명성 확보를 위해 구체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누누이 약속한 뒤였다”고 덧붙였다.

 

수요집회가 진행되는 동안 현장 주변에는 ‘아베 총리에게 사죄한다’고 말했었던 엄마부대 주옥순 씨와 반일동상진실규명공대위, 자유대한호국단 등 정의연을 비판하는 보수단체들이 모여 확성기와 대형 스피커를 동원해 ‘정의연 해체하라’, ‘윤미향을 구속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윤원태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정의연 이나영 이사장, 수요집회 계속 이어갈 의지 밝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