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박능후 장관, '앞으로 1∼2주가 수도권 감염 확산 막을 중요 고비'

수도권지역 모든 공공.다중이용시설 운영을 6월 14일까지 중단

이창재 기자 | 기사입력 2020/05/28 [22:53]

박능후 장관, '앞으로 1∼2주가 수도권 감염 확산 막을 중요 고비'

수도권지역 모든 공공.다중이용시설 운영을 6월 14일까지 중단

이창재 기자 | 입력 : 2020/05/28 [22:53]

 

 

정부가 29일부터 6월 14일까지 약 2주간 수도권 방역관리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수도권 학생 등교 수업은 예정대로 진행하지만 부천 물류센터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늘어나면서 정부가 코로나19 재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도 전했다.

 

28일,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대국민성명을 발표했다. 

 

박 장관은 “앞으로 1∼2주가 수도권 감염 확산 막을 중요 고비”라면서 “수도권지역 모든 공공.다중이용시설 운영을 6월 14일까지 중단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연수원.미술관.박물관.공원.국공립극장 등 모든 다중이용시설 운영을 한시적으로 멈추고 수도권 내 정부와 지자체 또는 공공기관이 주관하는 행사도 불요불급한 경우가 아니면 취소하거나 연기한다.

 

또한, 공공기관은 시차 출퇴근제.재택근무제 등 유연근무를 활용해 많은 사람이 일시에 밀집되지 않도록 하고 수도권 유흥시설의 경우 6월 14일까지 운영을 자제하고 운영을 할 경우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행정조치를 취한다.

 

학생 이용이 많은 학원과 PC방에 대해서는 이용 자제를 권고하고 강력한 방역수칙 준수를 요구했는데 수도권과 지자체에서 내린 유흥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조치도 정부의 행정조치에 따라 연장될 수 있다.

 

박 장관은 “6월 14일까지 수도권 주민은 가급적 외출과 모임, 행사를 자제해 달라”며 “지역사회 감염이 다수 발생한 음식점, 주점 등의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각별히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기업에서도 시차 출퇴근제나 재택근무 등의 유연근무를 활성화하고 사업장 내 밀집도를 분산하기 위한 조치를 해 달라”고 덧붙였다.

 

종교 시설도 앞으로 2주간 좌석 한 칸 띄우기나 유증상자 사전 체크과 같은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하고 소규모의 대면접촉 모임에서 여러 건의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한 만큼 가급적 2주간은 모임 자제도 촉구했다.

 

<이창재 기자/micky07@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