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숨 돌리나 했더니 아니었다. 특별한 경계.자제가 필요'

'생활방역에서 승리하는 길, 결국 정부와 국민의 일치된 노력에 달려있어'

이서형 기자 | 기사입력 2020/06/03 [21:41]

문 대통령, '한숨 돌리나 했더니 아니었다. 특별한 경계.자제가 필요'

'생활방역에서 승리하는 길, 결국 정부와 국민의 일치된 노력에 달려있어'

이서형 기자 | 입력 : 2020/06/03 [21:41]

 

 <인뉴스TV/이서형 기자/사진=청와대>

 

3일, 문재인 대통령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이어지는 것과 관련해 “정부가 촘촘한 방역망을 잘 구축한다 하더라도, 은밀하게 행해지는 소모임까지 일일이 통제하는 것은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면서 “국민들의 자발적 참여가 바이러스 확산을 막는 예방 백신”이라고 밝혔다.

 

이날 문 대통령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한숨 돌리나 했더니 아니었다. 특별한 경계와 자제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적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께 다시 한 번 간곡히 당부드린다”면서 “거리두기와 마스크 등 방역수칙만 잘 지켜도 바이러스의 공격으로부터 자신과 가족과 공동체를 지켜 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본만 지켜도 바이러스가 쉽게 우리를 넘볼 수 없으며, 우리의 작은 방심의 빈틈을 바이러스는 놓치지 않는다”며 “수개월간 바이러스와 싸우는 동안 우리는 경험을 통해 확인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생활방역은 바이러스와 공존하는 새로운 일상”이라면서 “과거와는 다른 낯선 일상이지만, 결코 어렵기만 한 일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방역수칙과 함께하는 새로운 일상을 평범한 일상으로 만들어 주시기 바란다”며 “생활방역에서 승리하는 길은 결국 정부와 국민의 일치된 노력에 달려있다. 정부도 새로운 일상에 맞춰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서형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문 대통령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