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문 대통령, 퇴임 후 사저 '경남 양산 하북면 평산마을'로

강민석 대변인, '청와대.정부, 천안함 유족 초청 누락 취지의 보도는 사실 아냐'

이서형 기자 | 기사입력 2020/06/05 [23:19]

문 대통령, 퇴임 후 사저 '경남 양산 하북면 평산마을'로

강민석 대변인, '청와대.정부, 천안함 유족 초청 누락 취지의 보도는 사실 아냐'

이서형 기자 | 입력 : 2020/06/05 [23:19]

 

 <인뉴스TV/이서형 기자/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 후 거주할 사저 부지로 경남 양산 하북면 평산마을 일대 토지를 매입했다. 이는 같은 양산의 현재 매곡동 사저가 경호동이 들어설 부지가 좁다는 경호처 견해에 따른 것이다.

 

5일,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 후 경남 양산 하북면 평산마을에서 지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해당 지역 신규 사저 부지는 790여평(2천630㎡)으로 10억6천여만 원이고 전직 대통령 예우에 관한 법률에 따라 사저 매입은 문 대통령 사비로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경호처는 해당 부지에 인접해 340평(1천120㎡)을 4억 원가량에 매입했다.

 

그동안 문 대통령은 퇴임 후 현재 양산 사저에서 거주한다는 입장을 밝혔는데 강 대변인은 "경호처가 양산 매곡동 자택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경호처가 부지 상의 이유로 부정적 입장을 피력할 때마다 재검토를 주문했지만 결국 수용하면서 이번 하북면 평산마을을 새 사저 부지로 선택했다는 것이다.

 

사저 부지 원주인이 문 대통령 부부, 경호처에 지난 4월 말 매각한 가운데 등기는 지난 5월 4일 이뤄졌다고 한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양산 매곡동 자택을 처분할 계획인데 집값은 현재 자택이 조금 더 높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문 대통령 새 사저는 전직 대통령보다는 작은 수준으로 지금 양산 자택보다 평수가 오히려 줄어든다"면서 "사저 건축은 투명하고 엄정히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강 대변인은 "청와대 및 정부가 천안함 유족 등을 초청에서 누락했다는 취지의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강 대변인은 "청와대 및 정부가 천안함 유족 등을 초청에서 누락했다는 보도가 일부 언론에 나오고 있어 정확한 사실을 말씀드린다"면서 "이번 현충일 행사는 보훈처가 주요 보훈단체에 참석인원을 요청하는 과정을 거쳐서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초 참석인원이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1만여명 에서 300명으로 대폭 줄어드는 과정에서 천안함 유족 등이 빠지게 됐는데, 이는 보훈단체에서 초청인사로 보훈처에 추천하지 않았던 것"이라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정부는 이번 현충일 행사를 그 어느 때보다 참전용사와 상이군경 등을 위한 행사로 준비했음을 알려드린다. 비올리스트 용재 오닐이 천안함 묘역에서 추모연주도 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서형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문 대통령, 퇴임 후 사저 경남 양산 하북면 평산마을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