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인뉴스TV 기자 이름을 도용해 프래스 양도 등 금전적 이익을 취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법적 처리를 할 것입니다.인뉴스TV 기자들은 2020년부터 연예계 직접 취재를 삼가하고 보도.홍보 기사만 올리고 있습니다. 따라서 2020년 현재 연예계 직접 취재기자는 없습니다!! 인뉴스TV 기자인지 확인하고자 하는 분들은 신대식 팀장 번호로 확인바랍니다. 010-6424-7890

박지원 국정원장 내정자, '정치라는 정(政)자도 입에 올리지 않을 것'

'역사와 대한민국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님을 위해 애국심 가지고 충성하겠다'

이창재 기자 | 기사입력 2020/07/04 [22:07]

박지원 국정원장 내정자, '정치라는 정(政)자도 입에 올리지 않을 것'

'역사와 대한민국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님을 위해 애국심 가지고 충성하겠다'

이창재 기자 | 입력 : 2020/07/04 [22:07]

 

 

예고됐던 외교.안보 라인의 인사에서 가장 놀랐던 인물은 박지원 전 민생당 의원의 차기 국가정보원장(국정원장) 후보 내정이었다.

 

지난 3일, 문재인 대통령이 차기 국정원장 후보자로 내정한 박 전 의원은 “앞으로 정치라는 정(政)자도 입에 올리지 않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박 내정자는 청와대의 발표 직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만약 소정의 절차를 거쳐 공식 임명받으면 각오를 밝히겠지만 먼저 제가 느낀 최초의 소회를 밝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역사와 대한민국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님을 위해 애국심을 가지고 충성을 다 하겠다”며 “앞으로 제 입에서는 정치라는 정(政)자도 올리지도 않고 국정원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며 국정원 개혁에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내정자는 “SNS 활동과 전화 소통도 중단한다”면서 “후보자로 임명해 주신 문재인 대통령님께 감사드리며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님과 이희호 여사님이 하염없이 떠오른다”고 전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차기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로 박 전 의원을 내정했고 통일부 장관 후보자로는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국가안보실장으로는 서훈 국가정보원장을 임명키로 했다.

 

더불어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대통령 외교안보 특보로 임명하기로 했다. 

 

<이창재 기자/micky07@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박지원 국정원장 내정자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