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포토>물폭탄 맞고 '수중 도시'로 변한 전남 구례

신대식 기자 | 기사입력 2020/08/10 [05:38]

<포토>물폭탄 맞고 '수중 도시'로 변한 전남 구례

신대식 기자 | 입력 : 2020/08/10 [05:38]

 

 

9일 오전, 전남 구례군에 내린 폭우로 서시천 제방이 무너지면서 토지면 송정리가 범람했고 곳곳이 물에 잠겼다.

 

전날부터 이날 오전까지 30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자 전북 임실군 강진면에 있는 섬진강댐은 10시30분부터 모든 수문을 열고 초당 1700t을 방류하면서 구례군은 느닷없이 수해 지구가 된 것이다. 

 

댐에선 그전까진 초당 1000t을 방류했었다.

 

이날 현재, 섬진강 상류에 해당하는 전북 남원와 임실 등 지역을 비롯, 전북도와 경계하고 있는 전남 곡성군 곡성읍 등 곡성분지, 그리고 보다 하류에 있는 전남 구례군 지역에도 강물이 범람해 농경지가 잠겼다.

 

<신대식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물폭탄 맞고 수중 도시로 변한 전남 구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