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문 대통령, KTX타고 수해입은 영.호남.충청권 767Km 강행군

현장 상황에 최대한 영향 받지 않도록 최소 수행 인원만 데리고 피해지역 방문

이서형 기자 | 기사입력 2020/08/13 [00:09]

문 대통령, KTX타고 수해입은 영.호남.충청권 767Km 강행군

현장 상황에 최대한 영향 받지 않도록 최소 수행 인원만 데리고 피해지역 방문

이서형 기자 | 입력 : 2020/08/13 [00:09]

 

<인뉴스TV/이서형 기자/사진=청와대>

 

12일, 문재인 대통령은 집중 호우 피해 현장 점검에 나서 KTX를 타고 767km를 강행군했다. 

 

문 대통령은 경남과 전남.충남을 잇달아 방문해 피해지역 주민들의 하소연을 경청하고 위로했다. 이날 오전 10시께, 문 대통령은 KTX를 타고 경상남도 하동군으로 향했다. 

 

수해피해를 만신창이가 된 화개장터를 포함한 하개면을 찾은 문 대통령은 화개장터 꽈베기와 약초, 장터국밥 등을 파는 가게들을 샅샅이 둘러보며 상인들을 위로했다. 

 

문 대통령은 "(현장) 피해가 보고 싶었는데 상인들에게 누가 될까봐 못 왔었다"면서 "화개장터는 영호남의 상징으로 국민들이 사랑하는 곳인데 피해가 나 안타깝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을 만난 상인들은 "상인들이 잠을 못 잔다"고 호소했고 이에 문 대통령은 상인의 손을 꼭 잡고 위로했다.

 

문 대통령은 통합상황실을 찾아 하동군 피해 상황을 전해 듣고 "속도 있게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면서 "중앙정부도 함께한다는 믿음을 갖고 하루라도 빠르게 일상에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발걸음을 옮긴 곳은 전라남도 구례였는데 지난 7일부터 이틀간 쏟아진 380㎜의 폭우로 섬진강 지류 서시천 제방이 붕괴되면서 범람한 황톳물이 마을을 통째로 집어삼킨 곳이다.

 

심각한 피해 현장을 둘러본 문 대통령은 "와서 실제 보니 피해액을 계산 안 해봐도 눈으로만 봐도, 특별재난지역 요건에 해당한다는 것을 알 수 있겠다"며 정부의 신속한 지원을 약속했다.

 

피해 마을 주민들은 "소들이 50% 폐사했다. 살아남은 가축들도 다음 날 일어나면 죽어있다"며 "자식이 죽어가는 고통, 내 자식이 죽는 느낌이었다"고 하소연했다.

 

이어 "주민들이 다 울고 있다"며 "제발 도와 달라"고 호소했다. 문 대통령은 "가축을 키우느라 오랜 시간 노력했을 텐데, 그것이 일순간 무너지는 것을 보며 참담함을 느꼈을 것"이라면서 소 잃은 주민들을 위로하기도 했다.

 

오후 5시께, 문 대통령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충남 아산을 찾아 피해 현장을 둘러보며 이재민들을 위로했다.

 

이날 문 대통령이 하룻 동안 영남.호남.충청권을 전부 오간 것은 정부 출범 이후 처음인데, 지역 방문 당시 헬기 등을 이용했던 것과 달리 KTX로 이동하며 피해 상황 점검 보고를 받았다.

 

문 대통령은 시간을 최대한 효율적으로 쓰기 위해 점심 식사도 열차 안 도시락으로 해결했다. 

 

또한, 현장 상황에 최대한 영향 받지 않도록 최소 수행 인원만 데리고 방문했는데 청와대에서는 유연상 경호처장, 강민석 대변인과 탁현민 의전.신지연 제1부속비서관, 이진석 국정상황실장이 함께 했다.

 

<이서형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문 대통령, KTX타고 수해입은 영.호남.충청권 767Km 강행군 관련기사목록